•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시, 아파트 주민 전기차 충전 불편 해소에 나선다

22일 전국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연합회 부산시지부, ㈜파워큐브와 MOU

cnbnews최원석⁄ 2017.06.22 08:27:15

부산시는 22일 시청 22층 오전 11시 기후환경국장실에서 전국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연합회 부산시지부(지부장 김창원), ㈜파워큐브(대표 한찬희)와 아파트 주자장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발표한 '전기자동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 계획'에 따른 후속 조치로 동 계획에 따르면,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 1만대를 보급하기 위하여, 시내 전역에 공공용 급속충전기 500기와 공공기관 등에 완속충전기를 설치하여 충전인프라를 구축하는 것 외에 전기차 소유자가 거주하는 공간을 중심으로 충전인프라를 구축토록 하고 있다.

현재, 전기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최대 1900만원의 구매 보조금 뿐만 아니라 완속충전기도 무료로 지급하고 있어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주민은 전기차 이용에 별다른 어려움이 없지만,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의 경우는 사정이 다르다.

부산의 전체 가구 수 134만 3525호 가운데 52.8%인 70만 9802호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데 아파트 입주자가 주차장에 개인용 충전기를 설치하겠다고 나서면 주차면 독점과 특혜 등의 이유를 들어 다른 입주민의 반대로 결국 전기차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부산시는 이와 같은 아파트 입주자의 전기차 이용상의 어려움도 해결하고 전기차 이용 활성화 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하여, 아파트 주차장 기둥에 설치된 콘센트에 RFID태그를 붙여 충전하는 방식의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아파트 주차장에 충전용 RFID태그 3만개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요금은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통신요금을 부과하는 것'처럼 어느 곳의 콘센트를 사용해 충전하더라도 전기요금이 충전기 사용자에게 부과된다.

또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기 위한 별도의 공간이 필요 없고, 기존의 220V 콘센트만 있으면 되기 때문에 아파트 주차장에서 자유롭게 충전을 할 수 있어, 아파트 주민의 전기자동차 구매 수요 증가로 이어 질 전망이다.

(CNB=최원석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