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제24회 BIFF 개막작 ‘말도둑들’… 감독 “카자흐-일본 합작, 흥미로운 시도”

cnbnews변옥환⁄ 2019.10.03 18:09:34

3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제24회 BIFF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길’ 기자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예를란 감독(카자흐스탄, 왼쪽 네번째)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변옥환 기자)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말 도둑들, 시간의 길’의 감독과 배우들이 부산을 찾았다.

제24회 BIFF 개막작 ‘말 도둑들, 시간의 길’의 시사회 및 기자회견이 3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 소재 영화의전당에서 열렸다. 이번 개막작은 카자흐스탄과 일본 감독의 합작품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양준 BIFF 집행위원장,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카자흐스탄) 감독, 리사 타케바(일본) 감독, 배우 사말 예슬라모바(카자흐스탄), 모리야마 미라이(일본)가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 카자흐스탄 주연배우 사말 예슬라모바는 “BIFF를 통해 처음 한국을 방문하게 돼 기쁘다. 이번 영화를 찍는 과정은 전체적으로 흥미로운 작업이었다”며 “전체 완성작을 아직 못 봤는데 오늘 개막작 시사회를 통해 보게 됐다. 많은 분께서도 관심 있게 봐주시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주연배우 모리야마 미라이는 “이번 작품으로 BIFF에 올 수 있게 돼 감사하다. 카자흐스탄에서 지냈던 2~3주 동안의 시간은 저에게 보물과도 같은 시간이었다”며 “거쳐 온 작업들이 개막작으로 평가받게 돼 부산 관객에게 선보이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작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카자흐스탄 예를란 감독은 “이번에 리사 감독과 함께하게 된 계기는 이전에 칸 영화제에서 만나 제가 먼저 구상하고 있던 시나리오에 대한 얘길 꺼냈다. 리사 감독도 흥미를 느껴 이후 스카이프로 함께 소통해 그 결과로 이번 작품이 나왔다”며 “배우 연기 측면에서 양국이 이번에 합작하게 된 것에 흥미를 느꼈고 좋은 시도였다고 생각한다”고 이번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또 예를란 감독과 합을 맞춘 일본 리사 감독은 “이번 영화를 제작하면서 저는 주로 디렉션을 하고 예를란 감독이 촬영지인 카자흐스탄 현장에 있었다. 처음엔 약간의 혼란도 있었지만 이번 그림의 연결성을 계속 지켜봤다”며 “모니터 앞에서 찍은 영상을 객관적으로 보는 역할을 주로 맡았었다”며 공동제작의 역할 분담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이번 제24회 BIFF 개막작으로 선정된 ‘말 도둑들, 시간의 길’은 지난 제20회 BIFF에 ‘호두나무’로 뉴커런츠상을 받은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과 2014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죽음의 새끼손가락’으로 그랑프리를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한 리사 타케바 감독이 공동제작했다. 또한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사말 예슬라모바가 주연배우로 열연했다.

영화는 지난 2013년 베를린영화제에서 은곰상을 받은 촬영감독 아지즈 잠바키예프가 촬영을 맡아 와이드스크린의 미학을 완벽히 구현했다. 또한 중앙아시아 영화 특유의 여백의 미에 장르적 재미도 담고 있다.

한편 제24회 BIFF는 오늘(3일) 개막해 오는 12일까지 열흘 동안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롯데시네마 대영 등 6개 극장 37개 스크린에서 85개국 300여편의 영화를 선보인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