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국감] 빈껍데기만 남은 부산 강서문화복합시설… ‘세금폭탄 되나’

김도읍 의원 “실패가 빤히 예상되는 공연장에 막대한 예산 낭비할 것 아니라 누구나 이용 가능한 시설 지어야”

cnbnews변옥환⁄ 2019.10.07 15:14:44

지난달 23일 부산시 강서구청이 결정한 ‘강서문화복합시설’ 사업비 절감 방안 (사진=김도읍 의원실 제공)

부산 강서문화복합시설이 이름만 거창한 ‘빈껍데기, 세금폭탄’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도읍 의원(부산 북·강서을, 자유한국당)은 7일 부산 강서구청에 “구청이 중공연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강서문화복합시설은 실패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도읍 의원은 “강서구청이 무리하게 중공연장 도입을 강행한 바람에 총공사비가 당초 480억원에서 96억원이 초과해 계획 변경이 불가피해졌다”며 “문제는 강서구청은 사업비 절감을 위해 ‘북카페’ ‘피트니스’ ‘식당’ 등 정작 주민이 가장 원했던 문화·체육·편의시설을 모두 없애고 3~4층짜리 건물 두 동에 달랑 중·소 공연장과 수영장만 남겨두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지난 2016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시, 강서구청이 맺은 협약에 따라 500억원이 넘는 건설비용은 부산시와 강서구청이 분담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자체에서 추가 비용을 부담할 여력이 없어 이러한 문제가 생겼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수년간 강서주민들은 강서문화복합시설이 건립되면 다양한 문화시설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며 “그러나 강서구청이 계획 변경을 밀실에서 결정하고 이를 숨긴 것이 드러나 주민들은 실망을 넘어 배신감마저 느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강서문화복합시설 기본계획 수립 용역 과정에서부터 줄곧 중공연장 도입을 반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비 초과로 사업 지연과 적자 운영에 따른 막대한 지방재정 부담 문제를 주장해 한때 기본계획 수립이 중단된 적도 있었다.

그러나 강서구청은 “예산 초과 문제를 벌써 걱정하는 것은 지역 국회의원의 과한 우려이며 구청장에 대한 월권”이라며 “향후 초과하는 관리, 운영비에 대해선 강서구에서 전액 부담하겠다”며 사업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지난달 10일 LH, 부산시, 강서구청이 참석한 ‘기본설계 설명회’에서 사업비 초과로 현재 계획대로 추진이 불가한 것을 알아챈 강서구청은 LH와 계획 변경을 검토해 지난달 23일 문화·체육시설의 대폭 축소 방안을 결정했다.

김도읍 의원은 “경쟁력 없는 중공연장은 주민에게 엄청난 부담만 떠넘기는 ‘세금폭탄’이 될 뿐이다. 북항에는 1800석 규모 오페라하우스, 부산시민공원에는 2000석 규모 부산국제아트센터 건립이 예정돼 있으며 강서문화복합시설과 비슷한 규모의 을숙도문화회관은 매년 막대한 운영 적자를 안고 있다”며 “남녀노소 265일 이용할 수 있는 문화복합시설을 만들 수 있도록 강서주민과 함께 기본계획 변경을 강하게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