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태풍 ‘미탁’에 화전산단 입주공장 지붕·외벽 날아가… 크레인 등 붕괴

부산상의, 태풍 ‘미탁’에 의한 피해 기업 현황 긴급 조사

cnbnews변옥환⁄ 2019.10.07 16:12:56

부산시 강서구 화전산업단지에 있는 한 공장의 천장이 최근 발생한 태풍에 의해 날아간 모습 (사진=부산상공회의소 제공)

최근 발발한 태풍 ‘미탁’이 부산지역 산업단지 입주기업에 예상외로 큰 피해를 준 것으로 확인돼 지역 경제에 우려를 더하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부산상의)는 지난 4일 태풍이 지나간 뒤 피해 현장에 조사인력을 파견해 피해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그 결과 강서구 ‘화전산단6로’의 피해가 가장 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지역은 강풍이 불어 공장 건물 지붕이 날아가거나 외벽이 무너졌으며 인근 공장에서 날아온 파편으로 외벽, 창문, 출입문 등이 파손되는 등 업체당 수억원에 이르는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복구가 한창인 가운데 피해 금액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여 강풍으로 인한 피해기업의 직접적인 피해액만 수십억대에 이를 것으로 부산상의는 예측하고 있다.

심각한 피해를 본 기업만 17개에 달하며 건물이 파손되며 생산해 놓은 제품이 물에 젖거나 잠겨 피해를 본 기업도 상당수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화전산단 6로에 있는 기계부품제조업체인 A모사는 강풍으로 공장 지붕, 벽면, 출입문, 창문이 파손됐으며 파손된 곳으로 비가 새어 들어와 제품은 물론 생산설비가 침수돼 생산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부산시 강서구 화전산업단지의 한 공장이 최근 태풍에 의해 무너진 모습 (사진=부산상공회의소 제공)

뿐만 아니라 외부에서 날아온 파편으로 인해 사무동을 포함한 대부분의 건축물이 훼손됐다. 특히 파손된 건물의 패널은 훼손된 부분만 교체하는 것이 아닌 블록 전체를 교체해야 해 복구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업계 관계자는 예측했다.

차량부품을 제조하는 B모사도 사무동의 지붕, 벽면, 출입문 등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고 자재를 보관하는 야드의 차양시설과 크레인이 붕괴되며 당분간 정상적인 생산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 회사의 경우 화재보험은 가입됐으나 풍수해 보험이 가입돼있지 않아 복구에 따른 비용 부담을 고스란히 업체가 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기계부품을 제조하는 C모사도 생산 공장, 사무동, 크레인 등 대부분 시설이 피해를 봤고 조사 당시 단전되는 바람에 모든 시설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복구에도 애를 먹고 있다.

이에 부산상의는 이번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부산시와 관할 지자체, 부산중기청 등 관계기관과 금융기관에 각각 전달했다고 밝혔다.

건의서에는 불황에다 태풍 피해가 겹쳐 시설 복구에 따른 경영 부담과 조업 차질에 따른 유무형 피해가 커질 수 있는 만큼 복구비 지원과 종합 지원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