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고신대병원, ‘고신국제갑상선세미나’ 개최

일본 노구치센터, 쿠마병원 갑상선 치료 세계적 권위자 초청 강연

cnbnews손민지⁄ 2019.11.11 18:00:09

‘고신국제갑상선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신대병원 제공)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은 지난 9일 장기려기념암센터 대강당에서 ‘고신국제갑상선세미나 (Kosin International Thyroid Seminar)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갑상선 치료의 권위자인 미야우치 아키라 박사(일본 쿠마병원), 노구치 히토시 박사(일본 노구치갑상선센터), 무라카미 츠카사 박사(일본 노구치갑상선센터)가 초청돼 갑상선 치료에 대한 내과, 외과적 치료견해와 최신 동향을 국내 갑상선 전문의들과 공유했다.

특히 미야우치 아키라 박사는 일본에서 갑상선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쿠마병원의 대표원장으로 아시아내분비외과학회(Asian Association of Endocrine Surgeons) 세계내분비외과학회(IAES,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Endocrine Surgeons) 회장을 역임한 갑상선 치료의 권위자다.

일본 쿠마병원은 1932년 고베에 개원한 병원으로 갑상선 질환만을 집중 치료하고 연구해온 병원이다. 현재까지 일본에서 가장 많은 갑상선질환자를 치료한 병원으로 알려진 쿠마병원은 일본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최고의 갑상선 치료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일본 벳푸시에 위치한 노구치센터 또한 1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갑상선 전문 병원으로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도 연구 및 치료결과에 있어 인정받는 대표적인 갑상선 질환 치료 기관이다.

고신대병원 최영식 병원장은 “2002년 노구치센터와 첫 인연을 맺어 국내 갑상선 치료에 큰 발전을 이뤘다”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갑상선 치료 정복에 한 발 더 다가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신대복음병원은 로봇수술장지 다빈치xi를 도입해 겨드랑이 또는 유두부위 미세절개를 통한 흉터 없는 갑상선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