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 행감] 오은택 “부산시체육회, 시유도회장 실형 선고에도 조치 안 해” 질타

오은택 시의원, 시체육회에 시유도회장 징계 절차 등 대책 촉구

cnbnews변옥환⁄ 2019.11.22 10:13:07

오은택 부산시의원 (사진=부산시의회 제공)

부산시유도회 서정우 회장이 부산항운노조 승진 비리에 가담한 혐의로 실형이 선고됐지만 시체육회에서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21일 부산시의회에서 부산시체육회 행정사무감사가 열린 가운데 오은택 시의원(남구2, 자유한국당)이 부산시유도회 회장의 징계 여부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앞서 서정우 회장은 부산항운노조 승진 비리에 가담한 혐의로 지난 9월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12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받은 바 있다.

이후 부산시체육회에서는 시유도회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해 총 10건의 행정조치를 내리고 일부는 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 이관해 징계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오은택 의원은 “시체육회에서는 이번 사안에 대해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자체 징계에 대해 논의한 적이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이에 시체육회 김동준 사무처장은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유도회에 여러 내용에 대해 감사하고 조치한 사항도 있으며 현재 항소 중이기에 최종 판결까지는 무죄추정 원칙으로 판결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오은택 의원은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유도회는 체육회가 관리감독해야 할 산하단체라는 사실이다. 이번 건도 계속 기다릴 것인지, 체육회가 용단을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진짜 문제가 터지면 체육회도 변명할 것이 무엇이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준 사무처장은 “금고 이상을 받고 승복하면 바로 적용이 가능하지만 항소 시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게 일반적이었다”며 “규정에는 모든 혐의가 최종적으로 확정돼야만 그 결과에 따라 처리하도록 돼 있다”며 현재 상황에서는 서정우 회장에 대한 징계를 내릴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오은택 의원은 “이런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체육회도 그에 맞는 준비를 해야 한다. 개인 일탈에 탓하고 싶지 않다”며 “관리감독해야 하는 유도회와 체육회에서는 이런 부분에 대해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고 앞으로의 대책을 촉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