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민주당 부산시당 “부산저축은행 사태 피의자 엄벌 및 환수” 촉구

cnbnews변옥환⁄ 2019.11.28 16:21:45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당사 입구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저축은행의 부실 대출로 6500억원대 미회수 채권 문제를 일으킨 이른바 ‘캄코시티’ 사건의 주범이 국내로 송환돼 조사를 받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피의자 엄벌과 빠른 환수를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8일 성명을 내고 부산저축은행 사태의 피의자 엄벌과 부당이득 환수 조치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저축은행 미회수 채권으로 피해를 본 이들은 총 3만 8000여명으로 집계된다. 이번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이상호가 검거돼 향후 피해자들의 피해 보전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지역 김영춘 등 6명의 국회의원도 피의자 엄벌과 피해자들의 빠른 손실 보전의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

특히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은 부산저축은행 문제 해결을 위해 캄보디아 현지를 방문하고 국무조정실, 외교부, 검찰, 경찰 등이 참여한 당정협의회를 열기도 했다.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는 “이상호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함께 부당이득 환수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며 “우리 당은 3만 8000명에 이르는 해당 사건 피해자들의 오랜 한을 풀고 눈물을 닦아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