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인제대, 학교법인 지원금 사립대 ‘전국 최상위’

부·울·경 지역 대학 중 법인 전출금 가장 많아…2018년 201억, 2019년 229억 지원

cnbnews손민지⁄ 2019.12.04 14:39:08

인제대학교 전경 (사진=인제대 제공)

학교법인 인제학원이 인제대학교에 매년 대학 전출금으로 200억 원가량 지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사립대학을 운영하는 학교법인 중 전국 최상위권에 속한다.

인제학원은 올해 법정부담금 113억 원(100%), 경상비 전출금 116억 원으로 총 229억 원을 지원했다. 2020년도에도 법정부담금 130억 원(100%)과 별도로 경상비 전출금으로 116억 원을 더해 총 246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인제학원은 법정부담금과 경상비 전출금으로 2017학년도에는 191억 원, 2018년 201억 원, 2019년 229억 원을 지원하는 등 꾸준히 늘려왔다.

특히, 인제대는 부산, 울산, 경남 지역 19개 사립대학 중에서는 가장 많은 법인 전출금을 지원받고 있다. 부·울·경 지역대학 중 100% 법정부담금 납부 대학은 인제대를 포함해 부산가톨릭대, 창신대 등 3개교에 불과하다. 2018년도 기준으로 경상비 전출금도 부·울·경 대학 중 가장 많다.

법정부담금은 대학 교직원의 연금과 건강보험 등 보험료에 쓰이고, 경상비는 통상 대학이 필요로 하는 사업에 쓸 수 있다. 전국 170개 사립대학 중 법정 부담금을 100% 이상 납입하는 법인은 21.7%(37개)에 불과하다. 또 법인이 법정 부담금을 100억 원 이상 전출하는 대학은 연세대, 성균관대, 고려대, 경희대, 한양대 등 6개 대학 정도로 극히 일부다.

현재 법정부담금 외에 추가로 대학에 매년 경상비 전출금을 100억 원 이상 지원하는 법인은 인제대를 포함해 한국교육기술대학, 포항공대, 연세대, 가톨릭대 등 전체 사립대 중 3%(5개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법정부담금은 학교경영기관인 법인이 설립 취지에 맞게 책무를 다하고 있다는 최소한의 원칙이자 의무이며, 법인 전출금이 많다는 것은 학생들의 등록금이 온전히 학생에게 쓰일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 또 대학의 재정 건전성과 투자 발전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지표다.

이순형 학교법인 인제학원 이사장은 “우리 법인은 투명경영을 바탕으로 5개 백병원에서 발생한 의료이익을 대학과 병원에 재투자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사립대학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