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시의회, 국회 법사위에 ‘과거사법’ 통과 촉구 서한 보내

박인영 시의회 의장, 4일 형제복지원 피해자 국회 앞 농성장 찾아 위로

cnbnews변옥환⁄ 2019.12.04 17:32:30

4일 국회 앞에 설치된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의 농성장을 방문한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오른쪽)이 한종선 피해생존자모임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부산시의회 제공)

부산시의회가 4일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과거사법’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서한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전원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현재 과거사법은 법제사법위원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국회에 계류하고 있다. 이 가운데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2년 넘게 국회 앞에서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피해자 가운데 한 사람인 최승우씨가 24일간 단식 농성을 이어오다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가는 등 피해자들의 상황은 절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부산시의회가 박인영 시의회 의장을 필두로 47명 의원 전원의 연명과 함께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 주십시오’란 제목의 서한을 보낸 것이다.

박인영 의장은 서한문에서 “공식 집계로만 3000여명이 불법 감금됐으며 이 가운데 513명이 숨진 형제복지원 사건은 반 인륜적 인권 유린이 자행된 우리 시대 가장 어두운 역사이자 명분 없는 국가 폭력이었다”며 “피해자들이 간절히 원하는 것은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한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라며 국회 법사위의 통과가 절실함을 강조했다.

박인영 의장은 이날 국회 앞에 설치된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의 농성장을 방문해 한종선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모임 대표를 만나 위로를 전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박 의장은 “이번 20대 국회에서 ‘과거사법’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시의회도 힘을 모으겠다”고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모임에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