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정류장 온열의자 확대·산불방지 등’ 부산시, 동절기 종합대책 시행

내년 3월 15일까지 4대 분야 21개 추진과제 60개 세부과제 대책 수립·시행

cnbnews변옥환⁄ 2019.12.05 09:45:25

부산시청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시가 동절기를 맞아 복지, 안전, 건강, 생활 4대 분야 대책을 종합 연계해 ‘시민맞춤형 동절기 민생안정 대책’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민선 7기 중심인 ‘시민’에 맞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소확행 사업들을 적극 발굴 추진해 시민 불편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립했다고 시는 전했다.

특히 임산부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 접종, 에너지 요금 감면 신청 간소화 등 대책이 올해 처음 추진된다. 또 버스승객대기시설 내 온열의자 설치 확대, 긴급복지지원 상향 조정, 미세먼지 저감조치 강화, 에너지바우처 대상 추가 확대 등 기존 대책이 강화된다.

4대 분야 중 하나인 ‘복지’ 대책은 이전 ‘세 모녀 사건’과 같은 사례가 부산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취약계층에 더욱 세심한 대책 수립으로 현장 중심 위기가구 발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겨울철 위기요인별 지원 강화, 취약계층 에너지복지 지원, 복지시설 등 안전점검, 일용근로자 지원 강화 등을 우선 추진한다.

‘안전’ 대책은 폭설 등 각종 재해, 재난 대비 선제적 예방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동절기 화재 예방과 문화 체육시설 등 관내 주요 시설물 점검, 폭설 및 한파 등 자연재난 대응 등을 선제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다. 화재 취약지역에 감시인력도 집중 배치하고 산불 대비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건강’ 대책은 각종 감염병 예방과 동절기 먹거리 안전관리 체계를 조성한다. 겨울철에 늘어나는 노로바이러스 등에 의한 식중독의 효율적 예방을 강화하고 발생 시 신속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또 조류 인플루엔자 등 가축 전염병 차단, 동절기 한랭질환 예방, 먹거리 안전관리를 적극 추진한다.

‘생활’ 안정을 위해 시민체감형 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우선 버스승객대기시설 내 온열의자를 중앙버스전용차로(BRT) 내성~중동 구간에 98대를 운영해 이달 말 내성~서면 구간에 추가로 55대 설치한다. 식·용수 등 급수 대책도 추진해 한파 속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매년 형식적으로 수립되는 동절기 대책이 아닌 관계기관 간 협력을 통해 다양한 대책을 추가로 발굴할 예정”이라며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