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동남권원자력의학원-세화병원, 공동세미나 개최

‘항암 치료 전 가임력 보전’ 주제로 치료 분야의 최신 의학정보 교류

cnbnews손민지⁄ 2019.12.05 11:15:08

지난달 30일 개최된 ‘세화아카데미 2019’ 모습 (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하 의학원)이 주관하고 세화병원이 주최한 ‘세화아카데미 2019’가 지난달 30일 오후 6시에 롯데호텔 3층 펄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행사는 세화병원 이상찬 원장의 인사말과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박상일 의학원장의 개회사로 시작했다.

이번 세미나는 ‘과학과 인문학의 화해:비움(내려놓음)’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의학을 탐구하다’라는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의학원 핵의학과 양승오 과장이 ‘항암·방사선 치료가 임신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부산대 의대 산부인과 주종길 교수가 ‘근거기반 가임력 보존 상담’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후 두 번째 세션에서는 세화병원 유지희 원장이 ‘사회적 난자 동결의 이해’에 대해 발표했고, 이어 세화병원 난임의학연구소 김재명 소장이 ‘항암·방사선 치료전에 정자동결보존은 어떻게 하는가요’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상찬 원장은 “임신의 과정은 자연의 현상이며 인간의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영역”이라며 “결혼 전이나 결혼 후에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받는 경우가 있는데, 향후 임신을 원할 경우 난자 동결, 정자 동결, 수정란 동결을 통해 자녀를 가질 수 있는 희망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또 이 원장은 “산부인과, 비뇨기과 그리고 종양학을 전공하는 여러 선생님과 함께 상호의견교환의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세화 아카데미가 유익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상일 의학원장은 “이번 ‘세화아카데미 2019’에 함께 참여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유방암 초기 환자의 5년 생존율이 99%에 육박하는 현대의학 시대에, 이제는 ‘암 환자의 완치 후 삶의 질’문제를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학원장은 “세화병원과의 교류와 협진 시스템을 통해 항암치료 전 가임력 보존이라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의학원은 항암치료 중 청력 및 음성 손상과 우울증 등의 심리적 취약성에 대해서도 진료 및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의학원은 암 환우의 전인적 케어를 위해 최선의 연구와 진료를 시행해 나갈 것”라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