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대병원, 상부 위장관 종양 내시경 절제술 올해 1000례 달성

내시경을 이용한 위암 절제술, 고령이나 중증질환자도 가능

cnbnews손민지⁄ 2019.12.27 15:49:35

부산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의료진들이 내시경센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대병원 제공)

부산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는 최근 ‘상부 위장관 종양 내시경 절제술’을 올해 1,000례, 누적 1만 례 이상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부산대병원 소화기내과에서는 2005년부터 위와 식도, 십이지장 종양에 대한 내시경 점막 절제술뿐만 아니라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을 시행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시술 건수가 증가해 이미 지난해에 1만 례를 달성하고, 특히 올해에만 1000례의 내시경 절제술을 시행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상부 위장관 종양 내시경 절제술은 위암을 외과 수술이 아닌 내시경을 이용한 시술로 환자의 위를 보존할 수 있는 치료다. 내시경 절제술의 장점은 외과 수술과는 달리 전신마취가 필요하지 않고, 고령이나 중증질환에서도 시술이 가능하며, 입원 기간이 3~4일에 불과해 환자의 부담이 적고 만족도도 높다.

특히,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의 경우는 병변 아래의 점막하층을 박리할 수 있어, 크기가 큰 병변이나 궤양 변화가 있는 병변의 경우에도 절제가 가능하며 시술 후 재발률이 아주 낮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소화기내과에서는 2005년부터 매년 800건 내외의 위, 식도, 십이지장 종양에 대한 내시경 절제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성과들을 국내외 학회를 통해 연구성과를 지속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