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경남대 김동완 교수, ‘2019 Ashby Prize’ 수상

글로벌 수준의 지정학적 질서 도입으로 도시 연구 지평 넓힌 평가 받아

cnbnews손민지⁄ 2019.12.31 17:12:01

김동완 교수 (사진=경남대 제공)

경남대학교는 사회학과 김동완 교수가 최근 경제지리학과 도시학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학술지 ‘Environment and Planning’의 ‘2019 Ashby Prize’를 수상했다고 31일 밝혔다.

학술지 ‘Environment and Planning’은 1969년부터 50년간 ‘경제 및 공간’을 주제로 한 ‘EPA’를 시작으로 ‘도시 분석과 도시과학(EPB)’와 ‘정치(EPC)’, ‘사회(EPD)’, ‘자연(EPE)’ 등을 시리즈로 발행해 왔으며, 전년도에 발표된 논문 중 가장 혁신적인 논문을 선정해 ‘Ashby Prize’를 수여하고 있다.

경남대 김동완 교수는 대만국립대학교 Jinn-yuh Hsu 교수,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 Jim Glassman 교수와 공동으로 ‘A tale of two industrial zones: A geopolitical economy of differential development in Ulsan, South Korea, and Kaohsiung, Taiwan’을 주제로 한 논문을 발표해 ‘2019 Ashby Prize’를 수상하게 됐다.

김 교수가 공동저자로 참여한 해당 논문은 울산(한국)과 가오슝(대만)의 사례 비교를 통해 동아시아 산업도시 발전에서의 냉전 지정학적 네트워크가 국가적, 지역적 행위자들과 연결되는 방식을 규명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의 불균등 발전, 도시화 과정 등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기존 도시 연구의 도시 중심적 시각을 벗어나 글로벌 수준의 지정학적 질서를 과감히 도입해 도시 연구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