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동아대 젠더·어펙트연구소, 제10차 오픈 콜로키엄 개최

‘비 마이너(Be Minor)’ 발행인이자 ‘장애학의 도전’ 저자 김도현 씨 초청 강연

cnbnews손민지⁄ 2020.01.02 13:33:02

동아대학교 젠더·어펙트연구소 제10차 오픈 콜로키움 모습 (사진=동아대 제공)

동아대학교 젠더·어펙트연구소는 동아대 승학캠퍼스 인문과학대학에서 교직원과 학생, 시민 등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10차 오픈 콜로키엄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6일 열린 콜로키엄에선 장애인 언론 ‘비 마이너(Be Minor)’ 발행인이자 2019년 우수출판콘텐츠제작지원사업 선정작인 ‘장애학의 도전’ 저자 김도현 대표를 초청해 강연을 들었다.

‘연립의 존재론 : 자립/의존의 이분법을 넘어’라는 제목으로 강연에 나선 김 대표는 ‘연립’과 더불어 ‘관계/관개체성’, ‘공생’, ‘횡단’, ‘공통자원(커먼즈)’ 등 개념을 통해 장애학의 ‘시좌(視座)’를 소개했다. 김 대표는 장애학이 비단 장애라는 문제 영역에서만이 아니라 사회적 패러다임의 근본적 변환을 위한 유력한 방법론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자립과 의존은 대립하는 가치가 아니라, 더 많이 의존할 수 있을 때 자립 또한 가능하다”며 “존재를 성립시키는 일상적 관계들을 가려버리는 억압과 종속의 조건들을 거둬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젠더·어펙트연구소 정기 오픈 콜로키엄은 연구소가 실행 중인 ‘젠더·어펙트 스쿨’의 하나로 연구 주제를 학계는 물론 지역사회까지 확대하기 위한 뜻에서 매주 목요일 열리며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권 교수 주도로 지난 2018년 10월 만들어진 ‘젠더·어펙트연구소’는 ‘연결’과 ‘의존’이라는 화두를 통해 현대사회의 개인 및 공동체 문제와 관련된 사회·문화적 의제를 발굴·연구해오고 있다.

‘연결신체 이론과 젠더 어펙트 연구’란 주제로 지난 10월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연결신체 이론과 젠더·어펙트 연구’는 삶과 죽음, 질병, 장애, 소수자, 포스트휴먼을 바라보는 인문학적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하는 작업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