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상의,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존치 건의

cnbnews최원석⁄ 2020.01.10 11:26:26

창원상공회의소 전경. (사진=창원상의 제공)

 

창원상공회의소가 9일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존치 건의서'를 국방부, 방위사업청에 발송했다.

이날 창원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방위사업청이 본청(경기도 과천)과의 원거리에 위치한 점을 감안해 운영 중이던 지역의 원가사무소 3곳을 철수시키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건의 배경을 밝혔다.

이어 “현재 창원에는 국가지정방산업체 18개 사를 비롯해 200여 개의 방위산업 관련 기업체가 방산제품을 생산하거나 관련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면서 “현재 방산업체는 원가산정을 위한 원가서류의 전산 제출 전후에 세부내용을 확인·검토하기 위해 직접 대면하거나, 방사청 직원이 생산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일이 수시로 일어난다”며 창원 원가사무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창원상의는 창원 원가사무소가 본청으로 이전하게 된다면, ▲업무협의를 위한 빈번한 출장이 불가피해 시간적 손실은 물론 원가검토 기간 지연으로 빠른 의사결정에 어려움이 따를 것 ▲담당 공무원이 방산업체에 대한 조속한 이해가 우선적으로 필요함에도 원가사무소 이전에 따라 새로이 현장을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 ▲지역의 원가사무소 폐쇄는 지역기업에 대한 국방조달업무 지원 측면은 물론 현 정부의 지역 균형발전 정책에도 역행하는 조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창원상의는 방산기업 지원의 효율성과 지역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지역 방산기업들이 원가산정 업무를 현재와 같이 지역에서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창원 원가사무소를 계속 존치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한편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는 개소 이후 창원지역 방산업체의 원가산정과 일반군수물자의 원가산정 업무를 수행하여 지역소재 방산기업과 신속한 업무협력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 또한 `09년 11월 고객지원센터업무, `16년 7월 국방규격 열람장소 지정, `18년 4월 중소 방산업체 원가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지역의 방산기업 업무 편의 및 지역기업의 입찰참여 촉진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