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초고령 위암환자 수술 성공

92세 위암환자, 수술 후 무사 퇴원…- 초고령 환자의 위암수술에 대한 축적된 경험 바탕

cnbnews손민지⁄ 2020.01.10 12:00:23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오성진 교수팀이 92세 초고령 위암환자수술 후 퇴원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해운대백병원 제공)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오성진 교수팀은 최근 92세 초고령 위암환자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해운대백병원은 그간 80~90세 사이의 고령환자를 대상으로 한 많은 수술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으로 벌써 두 번째 90세 이상의 초고령 위암환자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92세 이 씨는 조기 포만감, 소화불량 및 알 수 없는 체중감소 등의 증상이 있어 병원을 찾아 위내시경 검사를 한 결과 ‘유문부 폐쇄성 진행성 위암’을 진단받았다. 더군다나 고혈압과 당뇨 그리고 심장질환 등을 동반한 고위험성 초고령 환자로 가족들 모두 수술 결정을 망설였다. 최종적으로 그는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지난달 16일 합병증 없이 퇴원했다.

우리나라는 머지않아 65세 이상 노인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여전히 고령환자의 중증 수술에 대해서는 환자나 보호자 모두 꺼리는 경향이 많다.

오성진 교수는 “암에 걸리면 죽는다는 인식 때문에 미리 포기하시는 분이 많다”라며 “조기 위암인 경우 위내시경으로 병변 부분만 제거하거나 복강경으로 제거할 수 있고, 진행성 위암이라 하더라도 적극적인 수술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다”며 고령환자도 수술 전 철저한 준비를 통해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고, 회복이 가능하니 적극적인 치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또 오 교수는 “위암 같은 중증환자의 경우, 숙련된 의료진의 빠르고 정확한 수술을 통해 출혈을 최소화하고, 마취시간을 줄이는 것이 환자 회복에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한편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는 초고령 환자의 위암수술에 대한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최상의 진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최소침습수술과 마취기술의 발전으로 빠른 시간 내에 (평균 수술시간은 개복수술 2시간 이내, 복강경 수술 3시간 이내) 수술을 마칠 수 있고, 동반된 내과적 합병증의 경우도 신속한 타과 협진 체계 및 외과 전문병동 케어 시스템으로 조기회복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