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4선 의원’ 김정훈, 불출마 선언 “현재 한국당 모습은 기대난망”

부산서만 총 5명 불출마 선언

cnbnews변옥환⁄ 2020.01.14 14:20:11

김정훈 국회의원 (사진=김정훈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4선 국회의원인 김정훈 의원(부산 남구갑)이 부산지역 국회의원 김무성, 김세연, 김도읍, 윤상직 의원(이상 자유한국당)에 이어 14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정훈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지난번 정기국회가 끝나고 적절한 시기에 저의 정치적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에 저는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말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새누리당이 무너질 무렵부터 다음 총선 불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며 그동안 한 번도 이를 번복할 마음은 없었다는 심정을 전했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이 이렇게 된 데는 당시 모든 새누리당 의원에게 직간접 책임이 있겠지만 특히 중진의원의 경우 더 무거운 책임이 있다”며 “더 많은 중진이 책임을 통감하고 각자 책임을 어떻게 지는 것이 국민과 당원에 대한 도리인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화두를 던졌다.

이어 김 의원은 “지금 우리나라는 우파 세력이 균형을 잡아주지 않으면 좌로만 선회하다 결국 추락하고 말 것이다. 그런데 균형추의 중심 역할을 할 자유한국당이 현재의 모습으로선 기대난망이다”며 “그동안 우리는 사회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는데도 타성에 젖어 이를 해소하는 데 소홀했다. 국회 운영도 국민들이 원하는 정치를 세련되게 하지 못했다”고 성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의원은 “그동안 우리를 믿고 따르던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나. 이렇게 만든 정치적 책임이 있는 분들은 어떤 형태로든 그 책임을 지라”며 “우리가 국민에 일말의 희망이라도 주기 위해선 당을 완전히 환골탈태시켜야 한다. 시대 정신을 알고 역사적 소명의식이 있는 새로운 사람으로 ‘세대교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수통합에 대한 의견도 전했다. 김 의원은 시대적 가치를 공유하는 진정한 통합이 돼야 함을 강조하며 정치 공학적으로 이합집산해 구세대들이 재차 부활하는 통합이 되면 국민이 더욱 외면할 것이라고 우려를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