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문화예술회관, 올해 첫 전시 ‘모래랑 색이랑’ 운영

모래와 색을 통한 오감 만족 어린이 복합 체험

cnbnews한호수⁄ 2020.01.14 15:42:19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금동엽)이 겨울방학을 맞아 가족 또는 친구들과 함께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체험 전시 프로그램 ‘모래랑 색이랑’으로 2020년 전시가 시작된다.

‘모래랑 색이랑’은 이달 21일부터 2월 15일까지 20일간 제2·3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전시 참가자는 이달 13일부터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 모집한다.

이번 전시는 샌드 드로잉 공연 관람과 미술 체험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체험전으로 아이들이 교과서를 통한 미술교육에서 벗어나 놀이를 통해 학습하는 복합 체험전이다. 샌드아트와 핸드페인팅, 블럭 놀이터 등 세 개의 테마 공간으로 나눠 진행된다.

첫 번째 샌드아트 공간에서는 엘이디(LED) 드로잉 판에 색깔의 모래와 빛을 이용해 뿌리고 칠하며 다양한 형태의 그림을 그리는 샌드 드로잉 퍼포먼스를 할 수 있다. 두 번째 공간인 핸드페인팅에서는 블랙 라이트 방에서 색색의 형광물감을 이용해 나만의 상상력을 표현해 본다.

 

세 번째 공간 블럭 놀이터는 블럭을 쌓고 부수는 등 자유롭게 놀면서 아이들의 사회성 발달과 신체적, 정서적 발달에 도움을 주고 자신의 개성을 자유롭게 표출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체험 소요시간은 총 1시간 10분이며 오전 10시부터 1일 8회 운영한다.

최적의 체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회차 당 관람 인원을 최대 40명으로 제한한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 홈페이지나 예술사업과 전시교육팀에 확인할 수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