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KAI, 2021 국제해양방위산업전 참가…해상 무기체계 선봬

소해헬기·상륙공격헬기 등 해상 맞춤형 헬기 소개…필리핀·페루 등 해군대표단 미팅 통해 해외마케팅 전개

cnbnews최원석⁄ 2021.06.09 09:25:30

레이저기뢰탐색장비를 장착한 소해헬기 운항 모습. (사진=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9일부터 1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12회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에 참가한다.

MADEX는 대한민국 해군이 주최하는 해양 특화 방산전시회다. 올해는 7개국 11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28개국 해군대표단이 방문해 실제적인 방산 수출 확대 기회를 갖는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형 소해헬기, 상륙공격헬기를 비롯한 함상용 무인기를 제시하며 미래 해상 전투력을 높일 수 있는 항공전력을 선보인다.

소해헬기는 함정의 해상교통로 확보를 위해 해상이나 수중에 설치된 기뢰를 조기에 발견·추적해 안전하게 제거하는 헬기다. 레이저기뢰탐색장비, 무인기뢰처리장비 및 수중자율기뢰탐색체 등을 장착해 운영되며 전력화 시 미국,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소해헬기 개발국이 된다.

상륙공격헬기는 해병대 상륙작전 시 공중돌격부대를 신속하게 적지에 투입하며 공중엄호 및 타격을 수행하는 헬기다. 해병대에서 운용 중인 상륙기동헬기와 80% 이상 호환되며 LAH 무장 및 항전시스템을 통합한 개발방안을 제시한다.

한편 실물로 전시된 수직이착륙 무인기 NI-600VT는 악천후에도 정찰, 탐색 임무를 수행할 수 있어 함상용 무인기로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다.

이 밖에 수색구조, 해상감시 등 해양 치안 임무수행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경찰헬기와 해경헬기도 함께 전시된다.

KAI는 전시기간 중 필리핀, 페루, 콜롬비아 등 해외 해군대표단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수리온 계열의 국산 무기체계를 소개하며 수출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칠 예정이다.

KAI 관계자는 “소해헬기와 상륙공격헬기는 해무, 염분 등 해상환경에서도 우수한 기동능력을 입증받은 상륙기동헬기를 기반으로 제작된다”며 “해군의 해상 전투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맞춤형 헬기로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