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시, 올해 1회 추경예산 5522억원 편성…시의회 제출

보건안전망 구축 및 지역경제 회복에 중점

cnbnews최원석⁄ 2021.05.25 17:25:02

창원시청사 전경. (사진=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코로나19 관련 보건안전망 구축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5522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최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1회 추경예산은 올해 당초예산 3조 2625억 원 보다 16.92% 증가한 3조 8147억 원 규모로 일반회계 3674억 원, 특별회계 1848억 원이다.

시는 당초 예산 편성 이후 정부와 경남도 추경예산에 따른 변동분을 반영하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시민건강 및 보건안전망 강화 사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지원, 경기부양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편성했다.

먼저 보건안전망 구축을 위해 코로나19 방역사업비, 코로나19백신 예방접종사업과 관련된 지역예방접종센터 운영, 한시생계지원사업 등에 212억이 반영됐다.

또한 소상공인 지원, 일자리사업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창원사랑상품권 19억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등 전통시장 지원사업 105억 △희망근로지원사업, 노인일자리사업 등 일자리 사업 243억 △수소전기자동차 보급사업, 수소액화사업 등 수소산업에 183억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49억 △일몰제 공원시설 보상 320억 △천선매립장 지하 우수관로 정비공사 14억 △월영광장 조성공사 20억 △여좌지구 도시개발사업 10억 △의창구 청사 건립 20억 △양덕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10억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114억 등 안전한 도시기반 구축을 위한 주요 현안사업과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사업, 등산로 및 둘레길 정비 등 시민 만족도 향상을 위한 사업비도 꼼꼼히 챙겼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돋우고 민생안정에 초점을 둔 사업 위주로 예산편성을 했다”며 “예산이 확정되면 신속하게 집행해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1회 창원시 추가경정 예산안은 25일부터 열리는 시의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28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