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형 일터・일감・삶터 조성 … 2030년 인구 130만명 달성

9개 성장다리 60만개 일자리 창출, 16만명 신도심 조성, 8일 송철호 시장 주재 ‘인구대책 특별회의’ 개최, ‘울산형 인구증가 대책본부’ 구성, 추진상황 수시 점검도

cnbnews한호수⁄ 2021.07.08 15:49:26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8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송철호 시장 주재로 ‘인구대책 특별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최근 지역 인구의 감소 원인을 진단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실질적인 인구증가 전략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5년간 지역 인구는 저출산, 주력산업 부진 등으로 인구 감소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2015년 117만3534명의 정점 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2021년 6월말 현재 112만6369명으로 4만7165명이 줄어들었다.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조선업 경기불황 이후 직업, 주택, 교육 등의 순으로 사회적 유출에 따른 것이다.

특히 청년세대(15~34세)의 지속적인 유출로 혼인율 감소, 출생률 저하, 노동인구 감소 등 연쇄적인 사회 부작용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울산시는 지역 인구 감소의 주된 원인인 주력산업 쇠퇴와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정주여건을 해결하기 위해 울산형 희망찬 일터・새로운 일감・행복한 삶터를 적극 조성할 계획이다.

양질의 ‘일터’와 ‘일감’을 새로 만들고, 시민들이 울산을 살기 좋은 곳으로 여길 ‘삶터’를 잘 가꾼다는 방침이다.

민선 7기 들어 주력해 온 9개 성장다리 사업 중 경제자유구역과 5개 특구・단지가 ‘희망찬 일터’ 조성에 해당된다.

5개 특구・단지는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원자력 및 원전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등이다.

앞으로 지역의 미래성장을 견인할 기업 유치와 창업기업 육성을 비롯해 주력산업 첨단화 등으로 지역 일터를 혁신한다.

울산시는 새로운 일감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수소경제,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 원전해체 등의 4대 에너지사업 등 9개 성장다리사업을 추진해 2030년까지 60만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이 같은 신산업을 통한 중장기 일자리 창출 뿐 아니라 지역경제의 중심축인 주력산업의 고도화에 따른 고용안전망도 강화한다.

대표적인 예로 자동차부품산업이 친환경 미래차 산업으로 안정적 전환을 위한 ‘고용안전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통해 퇴직자 전직 지원 등에 5년간 412억원을 투입해 6500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행복한 삶터’ 조성도 시정 중점과제에 반영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선바위 지구, 울주군청 주변 행정복합타운, KTX 역세권 등에 2030년까지 6.8만호 16만명이 거주할 미래형 신도심을 조성해 부산, 양산, 경주 등 인근 지자체로의 인구 유출을 방지하고 주거안정을 도모한다.

현재 전국 최대 규모의 신혼부부 주거비 지원사업도 지원 연령 범위와 지원 금액을 확대해 주거 부담을 완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 대중교통의 대동맥인 도시철도망(트램) 도입, 외곽순환도로 건설,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등 교통 인프라를 확충해 편리한 정주환경을 조성한다.

그 외 베이비부머 세대의 탈울산 방지를 위한 은퇴자 수요 맞춤형 주거지 개발 등 다양한 맞춤형 주거지원 정책 개발을 통해 지역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수도권으로 인재 유출 방지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해 대학 유치와 지역 맞춤형 인재 육성사업을 강화한다.

특히 청년들이 울산에서 공부하고 원하는 일터에서 일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활기찬 청년 자립‘을 지원한다.

대표적인 예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에 4년간 2652억원을 투입해 지역기업이 필요한 인재양성으로 지역 청년의 ‘취업-창업-정주’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한다.

그 외에도 청년일자리센터 운영(‘21.1. 개소) 등 일자리지원과 청년 주택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등 정착지원 등을 통해 자립을 강화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인구회복을 위해 가장 기본적인 결혼에서부터 출산, 보육, 노후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 촘촘한 복지망 구축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출산 및 다자녀 가정의 안정적인 생활 지원시책 발굴, 아동친화도시 인증 추진 등 안정된 아동돌봄 체계 구축,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울산의료원 설립 추진 등 의료인프라 강화, 제2시립 노인복지관 건립 등 노인복지시설 확충 등으로 걱정 없고 건강하고 활기찬 사회분위기 조성에 힘쓴다.

인구 문제는 행정의 노력 뿐 아니라 사회 전반의 공감과 참여도 중요함에 따라 범시민 인구대책 공감대 형성을 위한 운동도 적극 펼친다.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을 지속 전개하고, ‘울산투자 울산본사’ 프로젝트 추진과 함께 비수도권 기업의 법인세율 인하를 건의하고,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직장 만들기 운동도 확산할 계획이다.

앞으로 인구 문제를 시정의 가장 큰 현안에 두고 인구대책을 다룰 추진체계를 강화한다.

우선 1본부 5개 대책반으로 ‘울산형 인구증가 대책 추진본부’를 운영할 계획이다.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전 실・국장이 참여해 울산형 인구증가 시책 발굴과 추진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게 된다.

5개 대책반은 ① 결혼・출산・보육 ② 교육대책반 ③ 일자리대책반 ④ 주거 ⑤ 문화관광 등이다.

또 현재 운영되고 있는 인구정책위원회도 ‘울산광역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 개정을 통해 위원회 위상과 역할을 대폭 강화한다.

위원장을 행정부시장에서 울산광역시장으로 격상하고, 위원 수도 20명 이내에서 30명 이내로 확대할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시는 광역시승격을 통해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 왔으나, 이제 인구 감소로 광역시 존립이 위태로운 현실이므로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인구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향후 분야별 인구대책이 마련되는 대로 시민들에게 알려드리고, 금년 내 울산형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