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 외래 곤충 방제·예찰 현장 점검

cnbnews최원석⁄ 2021.07.29 19:35:44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왼쪽)이 29일 부산항 일대를 방문, 아르헨티나개미 등 생태계를 교란하는 외래 곤충의 방제와 예찰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낙동강청 제공)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29일 오전 부산항 일대를 방문해 아르헨티나개미 등 생태계를 교란하는 외래 곤충의 방제와 예찰 상황을 점검했다.

부산항에서는 2017년 9월 독성을 가진 남미 원산의 붉은불개미가 확인(감만부두 내)된 바 있으며, 최근에는 독성은 없으나 생태계와 농업에 피해를 주는 아르헨티나개미, 긴다리비틀개미 등이 발견되고 있다.

이에 따라 낙동강청에서는 전문 연구기관인 국립생태원과 함께 부산항 일대에 대한 예찰을 매월 실시해 주변 확산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그리고 아르헨티나개미가 서식하고 있는 부산역 주변에 대해서는 부산시, 한국철도공사와 합동으로 방제 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7월 처음 확인된 긴다리비틀개미 예찰을 위해 7부두 주변 지역에 트랩을 설치하는 등 정밀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이호중 청장은 “수출입 물류량이 많은 부산항은 외래 생물이 섞여 들어올 가능성이 높은 곳”이라며 “철저한 예찰과 방제를 통해 비의도적으로 유입된 외래 생물이 국내 생태계에 정착하는 것을 방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