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거창군 신원면, 인구증가 추세…작은학교 살리기 등 성과

cnbnews최원석⁄ 2021.08.30 19:24:01

신원면사무소 전경. (사진=거창군 제공)

경남 거창군 신원면의 8월 말 현재 세대수는 927세대, 인구수는 1506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2월말 기준 1467명에서 39명이 증가한 것으로 지난 2019년 8월 인구 1500명이 무너지고, 그해 9월 1448명까지 감소한 이후 2년 만의 성과다. 이러한 신원면의 인구증가는 지속적인 인구감소추세 현실에서 눈여겨 볼 대목이다.

인구증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신원초등학교의 폐교위기 탈출을 위해 추진 중인 작은학교 살리기에 따른 성과다.

면은 민·관협치위원회인 '신원신바람위원회'를 구성해 약 4천만 원의 발전기금 조성으로 학생들의 장학금·복지·수학여행 등과 같은 캠프활동에 사용하고 있으며, 전·입학 전입세대 주택리모델링 사업으로 4호에 8천만 원을 투자해 현재 4가구 17명이 입주했다.

특히 올해 말 전입 가정을 위한 LH임대주택 건설을 눈앞에 두고 있어 인구유입과 지역 활력을 되찾는 데 더욱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귀농·귀촌에 알맞은 청정자연환경과 신원면 주민자치회와 이장자율협의회의 출산장려금 지원 등 자체적으로 실시 중인 인구증가시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송철주 신원면장은 “농촌지역 출산율 저하, 초고령화로 인한 인구의 소멸위기가 커지고 있다”며 “작은학교 살리기를 위한 전·입학세대가 불편함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고, 귀농·귀촌인 인구 유입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군민행복시대 신원면을 만드는 데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