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시, 중소기업 재직하는 청년 근로자 복지비 지원

중소기업 신입 청년근로자 복지비 100만원

cnbnews한호수⁄ 2020.02.26 15:55:13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업종을 포함한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 근로자의 복지향상과 장기근속을 지원하기 위해 ‘고용위기지역 청년 행복 지원사업’과 ’고용위기지역 청년 드림 스페이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고용위기지역 청년 행복 지원사업’은 2017년 1월 1일 이후 중소기업에 취업해 해당 기업에서 3개월 이상 근무하고 있는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인 만 18세 이상 만 29세 이하 청년 대상으로 복지비 100만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예상치 못한 어려움에 직면한 중소기업 청년 근로자들과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수혜 대상자를 2017년 1월 1일 이후 취업한 청년 근로자들로 확대한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울산페이로 1회당 50만원씩 2회에 걸쳐 복지비를 지급한다.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고용위기지역 청년 드림 스페이스 지원사업’은 2017년 1월 1일 이후 관내 중소․중견 기업(비영리법인 포함)에 취업했거나 창업 후 전입한 월소득 350만원 이하인 청년에게 매월 20만원씩 10개월 최대 200만원의 주거비를 지원해 준다.

또 청년 근로자에게 기숙사를 무상 제공하는 기업체에게는 기숙사비 일부를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고용위기지역 청년 행복 지원사업’의 경우 3월부터 매월 1일부터 10일 까지다. ‘고용위기지역 청년 드림 스페이스 지원사업’은 3월부터 매월 1일부터 15일 까지이다.

신청은 울산경제진흥원을 직접 방문해 접수하면 되고 자세한 내용은 울산시 일자리창업정보센터 및 울산경제진흥원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 두 사업은 상대적으로 임금과 복지가 열악한 중소기업 청년들에게 직접 지원돼 만족도가 아주 높은 사업이다“며 ”올해는 중소기업 재직 청년들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업종에 종사하는 청년 근로자들을 위한 지원에 더욱 집중하여 국가적 재난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