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대-경상국립대, ‘대학원 간 복수학위제’ 전국 첫 시행

“교차수강 및 학점 상호인정으로 두 대학 학위 모두 취득”

cnbnews손민지⁄ 2021.05.25 17:27:11

25일 창원대학교 대학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창원대와 경상국립대학교 관계자들이 ‘대학원 복수학위제 운영에 관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창원대 제공)

창원대학교와 경상국립대학교는 25일 ‘대학원 복수학위제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양 대학원 관련 학과 간 협의를 거쳐 2021학년도 2학기부터 복수학위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내 대학원 간 복수학위제 시행은 처음이다.

창원대 대학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협약식은 창원대 이호영 총장과 이수정 대학원장, 경상국립대 권순기 총장과 박기훈 대학원장을 비롯해 양 대학 보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남을 대표하는 국립대인 창원대와 경상국립대 간의 대학원 복수학위제가 시행되면, 양교 대학원 학생은 자유로운 교차수강 및 학점 취득, 공동 논문 지도교수의 심사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할 시 양 대학교에서 각각 수여하는 두 개의 학위를 취득할 수 있게 된다.

이는 국내 대학원 간 복수학위를 허용한 2017년의 법 개정 이후 국내 대학원 간 복수학위제를 시행하는 전국 첫 번째 사례로, 지역 국립대가 상호 학문자원의 실질적 공유를 통해 대학원생들의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연합 대학원’의 선도 모델이 될 전망이다.

 

또 이를 계기로 경남지역 국립대 간 정부·지자체 사업 공동수행, 우수 입학자원 유치, 교수·학생 교류 활성화 등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이 총장과 권 총장은 “양 대학 대학원(생)의 교류를 통해 양 대학 간의 담장을 조금씩 허물고 우수한 학문자원을 공유해 지역 대학원의 새로운 형태를 모색하는 등 다가올 미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