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김경수 경남도지사 "LH 혁신안, 경남혁신도시와 상생방안 돼야"

지난 23일 봉하마을서 김부겸 총리와 만나 남해-여수 해저터널 유치도 요청…김 총리 "지역의 LH 우려 이해, 해저터널은 적극 검토" 답변

cnbnews최원석⁄ 2021.05.25 17:15:49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LH 혁신안이 경남혁신도시와 반드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되도록 만들어 달라”고 건의했다.

김 지사는 국무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LH 혁신 방안은 꼭 필요하다”며 “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불신 해소 방안은 LH와 정부가 협의해서 국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는 방안으로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LH혁신방안이 LH를 중심으로 구성된 경남혁신도시의 기능을 축소하거나 약화시켜 지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방향이 되어서는 안 되고, LH 혁신안과 경남혁신도시가 서로 상생하는 방안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의 이번 건의는 혁신안이 LH에서 분리된 자회사의 타지역 이전, 인재채용 축소 등의 부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도민의 우려를 담아 총리에 직접 전달하게 됐다. 지역과 상생하는 혁신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을 당부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실제 LH가 경남도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LH 이전인원이 1660명으로 진주 이전 공공기관 인원의 41% 수준에 달하며, 이전기관 세수의 86.95%, 진주 전체 세수의 15.77% 부담하고 있다.

그리고 LH 경남 이전이후 8063억원의 경제기여와 6005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냈고, 지역사회에 사회공헌과 도서관 등 다양한 사회 투자를 지원해 왔다.

또 김 지사는 영호남 화합차원에서 남해-여수 해저터널의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과 COP28(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남해안 남중권 10개 시군 개최지 지정도 함께 요청했다.

김 총리는 김 지사의 두 가지 건의 사항에 대해 “LH혁신안에 대한 지역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이해한다”며, 남해-여수 해저터널의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지사는 전남도민에게 하나의 생활권이자 경제권인 서부경남‐동부호남의 상생협력 방안을 설명하기 위해 전남지역 방송에도 여러 차례 출연했고, 지난 2월에는 경남도지사와 전남도지사, 남해군수와 여수시장, 지역 국회의원들이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을 촉구하는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