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국립현대미술관을 창원시로"…국회 정책토론회 열려

국회·한국예총·한국민예총 "예술향유권 확대 통한 문화분권 실현돼야"

cnbnews최원석⁄ 2021.05.27 11:43:47

2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를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허성무 시장과 박정·이달곤·이상헌·최형두·전용기 국회의원, 윤후덕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이범헌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 이청산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회 이사장 등이 손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를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시가 주최하고 박정·이달곤·이상헌·최형두·전용기 국회의원 등 5명이 공동 주최자로 이름을 올린 이번 토론회는 '예술향유권 확대를 통한 문화분권 실현'을 주제로 열렸다.

윤후덕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이범헌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 이청산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회 이사장 등이 참석해 지역 예술향유권 확대를 위한 창원관 유치 분위기 조성에 힘을 보탰다.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해 30명 안팎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으며, 개회식에 이어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황무현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추진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종선 한국민예총 사무총장은 '국가 예술기관의 지방 유치 활성화와 예술 향유권의 균형발전'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지방정부는 중앙정부 대상 유치 활동을 통해 국립기관의 분관이 설립되도록 하는 데 그친 것에 반면, 창원시는 부지 및 건립예산 분담 등 구체적인 조건을 걸고 적극적으로 창원관 유치에 나섰다”며 “이것이 한국예총과 한국민예총이 창원관 유치를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한 이유”라고 밝혔다.

두 번째 발제자 박희운 경남대 산업디자인과 교수는 '21세기 미술관의 새로운 역할'에 관한 주제로 발표했다.

박 교수는 “미래 미술관의 역할은 예술·문화 향유 차원을 넘어 일종의 ‘창의력 발전소’로서 공업도시 창원의 이미지를 바꾸고, 나아가 국가 경제 활력 증진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매개체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정준모 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관장, 손영옥 국민일보 부국장, 최영일 경희사이버대 겸임교수 등이 패널로 참여해 지역 예술향유권 확대 및 문화분권 실현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허성무 시장은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은 문화양극화를 줄여 문화분권을 실현하려는 정부의 정책 기조에도 부합하는 것”이라며 “'이건희 컬렉션'도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과 연계하여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