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가수 인순이, 동명대 석좌교수 임명… 전호환 총장과 토크쇼 진행

“자기만이 가지고 있는 특별함을 찾아내는 과정, 동명대와 함께”

cnbnews손민지⁄ 2021.05.31 16:39:20

인순이(왼쪽)과 전호환 동명대학교 총장(오른쪽)이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동명대 제공)

대안학교 이사장이기도 한 국민가수 인순이(본명 김인순)가 3無(무학년-무학점-무티칭) ‘두잉(Do-ing)대학’을 신설한 동명대학교 석좌교수로 활동한다.

그는 도전·열정 소통·공감 존중·배려 체력·협업 등으로 어떤 세상이 오더라도 살아갈 능력을 기르기 위해 국내 최초 혁신교육을 시행하는 두잉(Do-ing)대학에서 ▲K-POP개인레슨 ▲뮤지컬공연 등 교과목을 가르치게 된다.

세대를 아우르는 가수 김인순 석좌교수는 “가난했지만, 어려움 외로움 고통 등을 이겨내는 오랜 ‘경험’을 통해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해왔다. 어제의 결핍이 오늘의 나를 있게 했다”며 “그동안 받은 사랑을 실천해나가는 ‘두잉대학’에서 꿈많은 젊은이들에게 되돌려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일 전호환 총장 취임식 축사에서 “미래는 공부뿐 아니라 다양한 경험과 스포츠, 그리고 디지털융합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강원도 홍천에서 기숙형 대안중학교를 운영하는 해밀학교의 이사장이기도 하다. 다문화 배경을 가진 학생들에게 꿈을 꾸게 하고, 그것을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교육을 하고 있다. 해밀학교의 교육철학은 두잉대학의 설립 취지와 매우 같다”고 말했다.

또 “동명대 두잉대학이 강조하는 것들이 초·중·고교에서도 확산된다면 아이들이 더 행복하게 공부하고 미래 계획을 세울 것으로 생각한다”며 “강단에서 가수에게 필요한 것은 노래를 잘 부르는 것뿐 아니라 열정·도전·공감·배려가 중요하다고 말할 것이다. 좋은 인성과 도전할 수 있는 용기와 끈기를 갖고 있으면 자기가 원하는 곳에 더 가까이 갈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 꿈꾸는 것이 아름답고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참된 인생이라고 강조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가수 겸 대학교수로서, 동명대와 학생들의 빛나는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다양한 생각과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학생들을 하나로 보고 교육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각자가 크리에이터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걸 동명대가 추진한다. 부디 많은 학생이 자기만이 가지고 있는 특별함을 찾아내는 과정을 동명대와 함께하길 기다린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김 석좌교수는 이날 취임식 종료 후 전호환 총장과 토크쇼(녹화 편집후 유튜브 송출 예정)를 가진데 이어 임명장을 받았다.

한편, 1978년 데뷔한 가수 인순이는 한국방송예술진흥원 부학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2년부터는 해밀학교(다문화 학생들을 위한 대안학교) 이사장으로도 활동 중이다. 대한민국 국민훈장 목련장, 제1회 대한민국 실천대상 문화예술부문, 제4회 미래의 여성 지도자상, 한국방송협회 가수부문 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