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 하절기 냉각탑수의 레지오넬라균 검사 강화

냉각탑, 목욕탕 욕조수의 소독 및 청소 등 환경관리 중요

cnbnews한호수⁄ 2021.06.01 17:53:49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냉방기 및 물 사용이 증가하는 하절기를 맞아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관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6월부터 집중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제3급 법정 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은 25 ∼45℃의 오염된 물에서 증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이 공기 중에 떠다니다가 에어로졸 형태로 호흡기로 흡입되어 감염되는 호흡기 질환이다.

주로 대형 건물의 냉각탑수, 건물 내 냉·온수 등에서 잘 증식하며 특히 냉방기 사용이 증가하는 6∼8월에 잘 발생한다.

따라서 사람들이 자주 찾는 목욕탕, 찜질방, 수영장 등 에어로졸 발생이 가능한 환경이나 요양병원 등 배관, 급수시설에서도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감염되면 발열이나 오한, 기침, 전신피로감 등 독감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레지오넬라 폐렴이 되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며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질환이다.

올해 울산시에 신고된 레지오넬라증 환자는 지금까지 3명으로 작년 총 2명에 비해 많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레지오넬라증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냉각탑 및 병원이나 공동주택의 냉·온수 급수 시스템, 목욕탕의 욕조수 등에 대한 주기적인 청소·소독이 필요하고 소독제 잔류 농도 관리 등 환경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6-10월 냉각탑수 등 482건을 검사해 이 중 47건(냉각탑수 21건, 사워기 냉· 온수 등 26건)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으며 연구원은 해당 시·군에 조사 결과와 함께 청소, 소독 등 조치 방법을 알리고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