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단독] 부산시 '제로페이 페이백', 예산 문제로 조기 종료

안내문 없어 논란… 소통 아쉬움 남아

cnbnews변옥환⁄ 2021.06.01 18:15:10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한 부산지역의 한 가게 키오스크 모습.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시가 시민들의 제로페이 사용 독려를 위해 마련했던 ‘제로페이 결제 페이백’ 행사가 CNB뉴스 취재 결과, 지난달 31일을 끝으로 조기에 종료된 것으로 확인됐다.

CNB뉴스가 취재한 바에 따르면, BNK부산은행 디지털영업부 등 금융기관의 제로페이 관련 부서들은 지난달말 시로부터 ‘부산 제로페이 결제 페이백 행사를 5월31일 종료한다’는 통지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부산시는 행사 조기 종료를 안내하는 내용을 시 공식 홈페이지, SNS, 보도자료 등 각 채널에서 알리지 않았다.

 

부산 제로페이 홈페이지에는 예산 조기 종료를 안내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있으나, 상대적으로 접근성이 높은 부산시의 채널에선 이용자를 위한 안내가 없었다.

부산은행 썸뱅크 운영 부서 관계자는 CNB뉴스에 “제로페이 자체는 부산시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페이백 지급 행사의 경우, 그간 결제비용 5~10%는 시 예산으로, 2%는 부산은행 예산으로 진행해왔다”며 “페이백 이벤트 자체도 시에서 주관하는 것이기에, 시에서 종료를 통보해 이번 이벤트를 종료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제로페이 운영을 담당하는 부산시 소상공인지원담당관은 CNB에 “제로페이 결제 페이백 행사에 예산이 한정돼 있어 해당 예산이 소진으로 5월까지만 운영하고 행사를 조기 종료하게 됐다”며 “행사 종료에 대한 안내문 배포 등을 하지 않은 것은, 앞서 지난 3월 행사 시행 당시 배포한 부산시 자료상에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고 안내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제로페이 페이백 행사 재개 여부에 대해서는 “내년 초엔 물론 이전에도 그래왔듯 페이백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만약 올 하반기 추경에 예산이 반영된다면 페이백 행사를 재개할 수 있겠으나, 쉽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동백전을 비롯해 지역화폐 사업에 의견을 적극 개진해온 시민단체도 시의 대처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부산참여연대 양미숙 사무처장은 "인센티브 행사를 시작할 당시 조기 마감 가능성을 안내한 내용이 있었다 하더라도 조기에 예산이 소진돼 혜택이 없어진다면 당연히 시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일단 12월까지 사업을 목표로 했는데 5월 종료면 상당히 조기에 폐지된 것이다. 그렇다면 당연히 ‘제로페이를 많이 이용해주셔서 감사하다. 그러나 조기에 폐지되게 돼 죄송하며 향후 예산이 더 확보된다면 다시 추진함을 알려드리겠다’는 식으로 시민들에 알렸어야 했다"고 말했다. 

 

또한 양 처장은 "한편으로 제로페이로 결제한 자금은 어차피 서울에 있는 대기업으로 갈 텐데, 지역 상인을 위한 정책이라면 차라리 현 지역화폐와 합치는 등의 장기적인 계획을 세웠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CNB=부산/변옥환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