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산청군, 경남형 한달살이 '산청에 살어리랏다' 2차 참가자 모집

1차 모집 당시 2.3대1 경쟁률 등 큰 호응

cnbnews최원석⁄ 2021.06.01 21:07:15

'산청에 살어리랏다' 참여자 모집 포스터. (사진=산청군 제공)

지리산과 경호강의 고장 경남 산청군이 자연과 함께하는 '산청형 한달살이'에 참가할 참가자를 모집한다.

군은 1일부터 20일까지 경남형 한달살이 사업인 체류형 장기 여행 프로젝트 '산청에 살어리랏다'의 올해 2번째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산청에 살어리랏다'는 도시의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 함께하고 싶은 현대인들이 지리산 천왕봉의 고장 산청에서 청정한 자연을 누리는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2020년 첫 시행 당시 큰 호응을 얻었으며 올해 3월 1차 참가자 모집에서도 2.3대 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참가자에게는 최소 2박3일부터 최대 29박30일의 기간 동안 숙박비와 산청군의 다양한 문화예술·역사유적·농촌생활 체험비·관광지 입장료 등을 지원한다.

참가 신청은 경남 외 거주자로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청년, 유튜버, 블로거 등 개인 SNS활동이 활발한 사람을 우대할 방침이다. 신청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산청군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청은 예로부터 지리산에서 자생하는 1000여종의 약초를 바탕으로 한방한의학이 발달한 한의의 고장이다.

군은 지역이 품고 있는 항노화 자원과 동의보감촌, 남사예담촌, 황매산 등 지역관광명소를 산청관광벨트로 연결해 전 지역에서 다양한 힐링체험이 가능하도록 구성하고 있다.

군은 또 지난 2013년 제1회 엑스포 개최 노하우를 바탕으로 10년 만인 2023년 제2회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를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엑스포 개최 이후 동의보감촌을 세계적인 한방항노화 테마 웰니스 관광 허브로 조성할 방침이다.

군은 성공적인 엑스포 추진을 위해 동의보감촌 전경은 물론 왕산과 웅석봉 군립공원, 멀리 황매산까지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출렁다리인 '힐링교'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지리산 산약초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산약초재배단지를 만드는 한편 동의보감촌을 둘러보며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치유의 숲도 조성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산청군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맞이하며 건강과 힐링을 테마로 하는 웰니스관광 산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산청에 살어리랏다' 프로그램을 통해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기회를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