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시의회, 297회 정례회 폐회… 올해 1회 추경 등 안건 심사

부산시·시교육청 올해 첫 추경 등 안건 75건 심사… 62건 원안가결·7건 수정가결·4건 보류·2건 부결

cnbnews변옥환⁄ 2021.06.30 16:36:16

부산시의회 본회의장에서 회기가 진행 중인 모습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시의회가 ‘제297회 정례회’의 15일간 일정을 마치고 30일 2차 본회의를 끝으로 폐회했다.

이번 정례회 기간에 시의회는 조례안 52건, 동의안 10건, 예산안 4건, 승인안 4건, 결의·건의안 3건, 의견청취안 1건, 규칙안 1건 총 75건의 안건을 심사했다. 이 가운데 62건은 원안 가결하고 7건은 수정 가결했으며 4건은 보류, 2건은 부결했다.

특히 시의회는 이번 정례회에서 부산시와 시교육청이 요구한 올해 첫 추가경정(추경)예산안을 심사했다. 시 추경안은 시에서 제출한 안보다 10억원 감액한 ‘14조 4221억원’으로 수정 가결했으며 시교육청 추경안은 원안 그대로인 ‘4조 8270억원’으로 가결했다.

오늘(30일) 열린 2차 본회의에서 시의회는 ▲가덕신공항 주민 지원 대책 마련 촉구 건의안 ▲국가 균형발전 위한 공공기관 추가 이전 실행 촉구 결의안 ▲투기자본 매각에 따른 홈플러스 가야점 일방적 폐점 규제와 고용 안정 촉구 결의안 1건의 건의안과 2건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진 5분 자유발언에서는 총 14명의 의원이 나서 시정 전반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구체적 내용은 ▲김광명 ‘위탁 교육기관의 턱없이 부족한 지원 실태 지적’ ▲이순영 ‘올 초 부산지역 대학 인원미달 위기, 극복 대책 마련 촉구’ ▲이용형 ‘우암동 구 부산외대 부지의 민간업체 매각, 실질적 계획 촉구’ ▲도용회 ‘부산시 공무원 노동 조건 열악해, 복무 조례 제정 필요’ ▲김태훈 ‘부산 연고지 e스포츠 프로구단 유치 주장’ ▲손용구 ‘지방보조금 정산 잔액 반납처리, 합리적으로 해야’ ▲이동호 ‘동부산-서부산 격차, 수도권-지방 양극화보다 심각해… 대책 촉구’ ▲김정량 ‘부산 장기 표류사업 12개, 필히 여·야 협치로 해결해야’ ▲조철호 ‘오직 부산, 오직 시민만 바라보겠습니다’ ▲김문기 ‘부산디자인진흥원, 대부분 패션 업무뿐… 디자인 전문기업 활성화 방안 제시’ ▲김진홍 ‘동천 범람사고 이후 1년, 올해 장마철 대비 방안 제시’ ▲노기섭 ‘박 시장 공약인 15분형 도시와 어반루프에 대한 문제점 지적’ ▲윤지영 ‘시범사업 돌입한 부산형 문화영향평가제의 성공적 안착 촉구’ ▲최도석 ‘부산 미래와 시민 위한 창조적 정책사업과 근본 혁신 분야에 세금 투입할 것 촉구’ 등이다.

한편 다음 회기는 제298회 임시회로 내달 9일부터 23일까지 15일간 일정으로 열릴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