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고신대병원, ‘스마트 안심 건강관리 시스템 개발 사업’ 선정

보건복지부 주관 3년간 서구지역 노인대상 비대면,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 진행

cnbnews손민지⁄ 2021.07.01 14:08:38

심전도 스마트 프로그램을 시연 모습. (사진=고신대복음병원 제공)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이 보건복지부 주관의 실시간 심전도, 혈당 기반의 지역사회 취약층 대상 스마트 안심 건강관리 시스템 개발 및 실증사업에 선정됐다. 총사업비는 3년간 15억원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모바일 헬스케어 기반, 비대면 의료를 활용한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 개발과 관련된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고신대병원은 의료서비스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고령층을 대상으로 생체신호를 측정하고 분석하는 서비스 개발을 보건복지부 사업으로 수행한다.

부산의 경우 구도심의 공동화에 따른 헬스케어 문제 발생하고 독거노인의 증가와 팬데믹 상황과 불균형한 식생활과 신체활동 없이 장시간 일상생활이 이뤄지고 있다.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 사업도 진행 중인 고신대병원은 전국고령화지수 1위인 부산 서구의 건강지수 최하위의 상태를 극복하는데 스마트, 비대면, 모바일을 접목하는 사업을 통해 이를 극복하고자 노력한다.

고신대병원은 1차연도에는 당뇨, 심부정맥 IoT 기반 건강관리 서비스 플랫폼 개발과 건강관리 서비스 플랫폼의 소규모 실증(Pilot)을 통한 서비스의 효과성 및 데이터 연계성 등을 확인하게 된다.

2·3차연도에는 당뇨, 심부정맥 고위험군 사용자와 의료진 의견 수렴을 통해 서비스 플랫폼을 개선을 시작하게 된다. 유투메드텍의 혈당데이터 연동 프로세스 구축, ㈜메쥬의 심전도 모니터링시스템, 비바이노베이션의 개인용 건강관리 앱 개발, 에스큐브 디자인랩의 리빙랩 운영체계 구축을 하게 된다.

사업을 주관하는 호흡기내과 옥철호 교수는 “다양한 형태의 플랫폼으로 노인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스마트 기기의 개발이 실제로 이뤄지고 안전성, 경제성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활용 가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고령화 도시의 문제점 해결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