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시, ‘덕원사 영산회상도’ 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의견 수렴 후 시 문화재위원회 심의 거쳐 최종 지정

cnbnews한호수⁄ 2021.07.01 16:51:50

덕원사 영상회상도 도광연간(왼쪽), 화기 도입부(사진=울산시 제공)

‘덕원사 영산회상도’를 ‘울산광역시 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로 1일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울산시 중구 덕원사가 소장하고 있는 ‘덕원사 영산회상도(德原寺 靈山會上圖)’는 조선후기 도광(道光, 중국 청나라 선종 때의 연호, 1821~ 1850년) 연간에 제작된 불화로 수화승(首畵僧) 우희(禹喜)의 작품이다.

석가모니여래를 중심으로 보살과 제자들이 둘러싸고 있다. 19세기 전반기의 후불도 중 규모는 작지만 화면 구성과 양식 등에서 짜임새와 공간감이 돋보인다.

붉은 바탕에 황색선으로 그려 18 ~ 19세기경 경상도 지역에서 특히 유행했던 선묘불화(線描佛畫)의 전통을 잘 계승하고 있을 뿐 아니라, 세필의 정교한 필선과 다양한 표정 및 자세를 표현한 화승의 필력이 돋보인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지정 예고되는 문화재는 조선후기 경상도 지역 불교문화의 한 단면을 엿볼 수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며 “지정예고기간 각계의 의견을 수렴 및 시문화재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지정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