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공동어시장, 이젠 공영화에 합의점 찾나… 시장 측, 시 제안 수용

부산시, 공동어시장에 ‘공동어시장 지분 40% 매입’ ‘시설물 처분제한 기간에 무상임대’ 등 제안

cnbnews변옥환⁄ 2021.07.28 11:03:19

부산공동어시장 입구 전경 (사진=변옥환 기자)

노후한 부산공동어시장의 시설 개선을 위해 추진하는 ‘현대화사업’에 있어 그간 의견 차이로 지지부진했던 협상에 이제는 과연 물꼬를 틀지,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부산시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부산공동어시장 측에 ‘공동어시장 지분 40% 매입’ 등의 협의 사항을 제안한 가운데 공동어시장 측이 수용하며 극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부산공동어시장은 국내 연근해 수산물 유통의 30%, 전국 고등어 위판량의 80%를 차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산지 위판장이다. 그러나 건립 50여년이 지난 지금, 시설 노후화와 어업 자원 고갈, 수산물 소비 위축 등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시는 단순한 시설 현대화에 그치지 않고 공적 기능 강화와 경영혁신, 관광 복합 판매시설 도입을 위해 공동어시장에 중앙도매시장을 개설하는 조건으로 국비 70%를 확보한 바 있다. 이어 양측은 지난 2019년 6월 공동어시장 공영화·현대화 협약을 맺고 청산 협의에 나섰으나 지난 4월 시장 측이 공영화 대신 민영화로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내며 원점으로 돌아가는 듯했다.

지지부진한 사업을 더는 끌지 않고 조속히 매듭짓기 위해 시는 중앙부처와 관계단체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상호 의견을 조율해 왔다. 이어 지난 19일 시청에서 간담회를 열고 박극제 부산공동어시장 대표 등에 시의 제안 사항을 전한 뒤, 26일 열린 공동어시장 총회에서 부산시 제시안이 의결되며 양측이 합의하게 됐다.

시가 제안한 필수 협의 사항은 ▲보조금으로 취득한 시설물 처분 제한 기간 법령준수 ▲시설물 처분 제한 기간에 건물, 토지 무상임대 ▲시민 위한 ‘열린 중앙도매시장’ 콘텐츠 설계 반영 ▲공동어시장 지분 40% 매입 추진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