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BNK금융그룹, 올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 ‘4680억원’ 시현

BNK투자증권 등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역량 강화로 전년동기 대비 양호한 실적 기록해

cnbnews변옥환⁄ 2021.07.30 09:21:02

(자료제공=BNK금융그룹)

BNK금융그룹이 지난 29일 올 상반기 실적을 발표하고 총 4680억원(지배지분)의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BNK금융그룹 자료를 살펴보면 올 상반기 주요 계열사 모두 실적이 개선된 가운데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2320억원, 1369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또 BNK캐피탈도 714억원의 뚜렷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투자증권의 경우 IB 부문 확대와 주식시장 강세 등에 힘입어 수수료 수익, 유가증권 관련 수익이 크게 늘어 전년동기 대비 425억원 증가한 650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상반기 실적 가운데 캐피탈과 투자증권을 중심으로 한 비은행 부문의 순이익 비중이 30% 수준으로 상승해 그간 그룹 내 은행에 치중됐던 수익구조가 다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룹 자산 건전성 지표는 먼저 NPL 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0.52%p 하락한 0.53%, 연체율은 전년동기 대비 0.39%p 낮아진 0.38%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의 내부 등급법 승인으로 그룹 보통주자본 비율이 전년동기 대비 1.94%p 오른 11.35%로 자본 적정성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확충된 자본을 바탕으로 BNK금융그룹은 동남권 지역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BNK금융지주 정성재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은행 부문의 수익성 회복과 함께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역량 강화로 그룹의 경상적인 순이익 수준이 크게 상승했다. 수익성뿐 아니라 건전성과 자본 비율 등 제 경영지표도 개선되고 있어 앞으로도 양호한 실적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높아진 자본 여력을 바탕으로 지역 금융기관으로의 역할을 강화하고 실적 개선의 성과가 주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배당 성향 상향 등 주주 환원정책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