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국토안전관리원, 건설사고 감축 위한 조직개편 단행

건설품질관리실, 건설안전지원실 신설… 안전진단본부는 기반시설본부로 통합

cnbnews손민지⁄ 2021.08.02 12:12:51

국토안전관리원 전경. (사진=국토안전관리원 제공)

국토안전관리원은 정부정책과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건설안전 등 핵심사업과 단위조직의 기능을 조정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1일자로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먼저, 건설안전 및 품질관리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건설안전본부에 건설품질관리실과 지하안전기획단을 신설했다. 5개 지사에는 건설안전지원실을 신설해 건설현장 안전관리에 역량을 집중하도록 했다.

시설안전과 관련해서는 기반시설의 안전 및 유지관리 업무를 일원화해 수행하도록 안전진단본부를 기반시설본부로 통합했다. 이에 따라 기반시설본부는 국가 SOC 등 주요시설물의 안전을 담당하고 국민생활과 직결되는 공동주택, 공공건축물, 근린생활시설 등에 대한 안전은 생활시설본부가 담당하게 된다.

지하안전과 관련해서는 지하안전법 개정과 지반침하 관련 업무 증가를 감안해 본사의 지반안전실과 5개 지사의 지하안전실을 자하안전기획단으로 통합했다.

특수교는 소재지를 고려해 개별 교량에 대한 유지관리 업무를 지사로 이관하는 대신 본사는 특수교 유지관리 정책 마련, 시스템 운영 등의 업무를 총괄하도록 조정했다. 이에 따라 전라남북도에 위치한 목포대표 등 23개 교량이 호남지사 특수교관리실로 이관됐고 경기·강원·충남·경북지역의 동이대교 등 4개 교량은 중부지사로 이관됐다.

지방이전계획 변경에 따라 수도권지사는 서울·인천·경기서부, 강원지사는 강원·경기동부, 중부지사는 충청·대전·세종 지역을 각각 관할하는 것으로 조정됐다.

재난대응과 작업장 안전강화를 위해 재난안전본부를 확대, 재난안전관리실과 안전보건관리실의 기능을 강화했다. 사고조사실은 자체 사고조사를 확대해 사고 프로파일 분석과 사고예방 정보 제공을 늘이기로 했다.

또 건설‧시설‧지하 분야의 공공데이터 개방을 확대하고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디지털혁신추진단도 신설했다. 최근 이슈가 되는 공공기관의 윤리경영과 관련해서는 리스크 기반 감사체계를 구축하고, 평가·심사 등 고위험 사업에 대한 감사기능도 강화했다.

박영수 원장은 “생명보호, 부패예방, 미래대비 등을 키워드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며 “이번 조직 개편이 사고 감축으로 이어지도록 기관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