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경남도, 중‧저신용 매출감소 소상공인 지원 나선다

신용평점 839점 이하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840점 이상 경남신보 200억 규모 자체 상품 출시

cnbnews최원석⁄ 2021.08.04 16:47:25

경남도청사 전경.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중·저신용 소상공인 지원과 매출감소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먼저 오는 5일부터 1조 원(전국 규모)의 '중·저신용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공급한다.

보증대상은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를 지원받은 신용평점 839점 이하(구 4등급~10등급) 소상공인으로서 집합금지, 영업제한, 경영위기 업종이 아닌 업종을 영위하는 업체이다. 소기업 및 법인기업은 제외된다.

보증한도는 업체당 2천만 원 이내로 보증비율과 보증한도 또한 우대해, 도내 중·저신용 소상공인의 사업자금 조달과 금융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표자 신용평점 840점 이상인 업체에 대해서는 경남신용보증재단이 정책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자체적으로 200억 원 규모의 '소기업·소상공인 매출 점프-up 특별보증'을 시행한다.

제조업‧건설업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되며, 일부 보증상품이 중첩이 제한된다. 보증한도는 기보증을 포함해 업체당 1억 원 이내며, 보증산출 한도를 우대해 기존 보증산출 한도보다 더 많은 보증지원이 가능하다. 보증료는 0.8% 고정으로 일반 보증료 대비 우대한다.

보증신청은 오는 5일 오전 9시부터 경남신보 누리집에서 가능하며, 휴대폰 본인인증을 거친 후 상담일자와 시간을 예약하고, 해당 날짜에 신분증과 준비서류를 가지고 지점을 방문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남신보 고객지원센터로 문의 가능하다.

한편 집합금지, 영업제한, 경영위기 업종을 영위하는 업체는 지난달부터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별도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집합금지(유흥업종 포함) 업종의 경우, 경남도에서 지난 3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보증지원도 중복 이용할 수 있다.

김현미 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도내 중․저신용 소상공인들이 정부와 지자체 지원제도를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고금리 대출 등으로 인한 피해를 보는 일이 줄어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