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시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 설치사업' 추진

농촌환경 개선 위해 연말까지 20곳 설치 계획

cnbnews최원석⁄ 2021.08.04 19:31:17

영농폐비닐 상설집하장 전경. (사진=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농경지와 생활 주변에 방치돼 농촌 자연환경을 저해하는 영농폐비닐의 효율적인 수집·관리와 쾌적하고 청정한 농촌환경 조성을 위해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 개선 및 신규 설치사업' 추진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영농폐비닐은 배출과 보관과정에서 농경지 주변이나 들판 곳곳에 방치돼 농작물 경작에 크게 지장을 주고 농촌 경관을 해치는 것은 물론, 불법 소각 등으로 인한 산불 발생과 토양·하천 오염의 주범으로 심각한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시는 영농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등 폐기물의 안정적인 수거 기반을 조성해 영농폐기물 수거 활성화를 도모하고 농촌 지역 환경개선을 위해 예산 1억 원을 들여 올해 12월 말까지 관내 농촌 지역 20개소에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을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의창구 북면 신천마을, 마산합포구 진전면 곡안마을, 진해구 소사동 소사마을을 비롯한 시 관내 14개 마을에 영농폐비닐 상설집하장이 설치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시의 영농폐비닐 수거량은 109만㎏으로 75ℓ(1장당 2690원)짜리 쓰레기봉투 1만 4533여 장(3900여만 원) 분량이다.

이번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 설치사업은 관내 읍면동 농촌 지역으로부터 설치지를 신청받아 현지 조사를 통해 신청지역 타당성과 토지 사용 가능 여부를 판단했다. 또한 쉽게 영농폐기물을 운반 배출할 수 있고 차량 진입이 쉬운 장소를 선정했으며,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장소는 제외했다.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은 환경부 시설 기준에 따라, 가로 6m 세로 5m 높이 1.5m 규격에 상부개방형 콘테이너 방식으로 바람에 의한 날림을 방지하고 수거 차량의 접근이 용이하며, 개폐식 출입문을 설치해 쓰레기 투기를 방지한다. 영농폐기물 발생량 등 지역적 상황을 고려해 집하장의 면적을 확대하거나 축소해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영농폐기물 관리자로 상시관리가 가능한 마을 이장 등을 지정해 철저하고 효율적으로 사후관리를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민의 재활용 의식을 고취해 자원 재활용을 생활화하고 농경지나 야산 등지의 폐비닐 무단투기·소각행위를 예방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순 자원순환과장은 “영농폐비닐 공동집하장 설치사업은 영농폐비닐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며 “농촌 경관을 저해하고 심각한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는 영농폐비닐을 농경지 등에 무단방치하지 말고 공동집하장에 배출 처리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