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낙동강 칠서 지점,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

지난달 22일 경보 해제 후 2주 만에 상향…유관기관과 조류 발생 대응 협력

cnbnews최원석⁄ 2021.08.05 17:27:35

낙동강유역환경청사 전경. (사진=낙동강청 제공)

낙동강유역환경청은 5일 오후 3시를 기해 칠서 지점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 칠서지점의 조류경보가 해제됐으나, 최근 조류 측정결과 유해남조류 세포수 기준(1000세포수/㎖)을 2회 연속 초과함에 따라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이번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은 지난달 초 짧은 장마 이후 폭염 및 가뭄이 지속되면서 수온이 상승해 남조류의 농도가 꾸준히 증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칠서 지점의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낙동강청 관할 조류경보제 지점 중 물금·매리 지점과 함께 2개 지점이 '관심' 단계 발령 중이다.

낙동강청은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을 관계기관에 전파하면서 항상 안전한 수돗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취·정수장 원수·정수에 대한 조류독소 검사, 활성탄 교체주기 단축 등 정수처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요청했다.

아울러 경보 발령 전부터 조류 발생 우심지역 등에 대한 일일 순찰과 함께 가축분뇨 및 퇴비, 폐수배출업소 등 수질오염원에 대한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호중 청장은 “폭염이 지속되고 있어 녹조 대량 증식에 대비, 관계기관과 협업하여 먹는 물 안전에 이상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