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경남은행, 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 특별보증 225억원 지원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cnbnews손민지⁄ 2021.08.10 14:57:51

BNK경남은행 최철호 상무(오른쪽)와 경남신용보증재단 구철회 이사장(왼쪽)이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이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손잡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 ‘특별보증 225억원’을 지원한다.

경남은행은 10일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경남은행 여신영업본부 최철호 상무는 재단을 방문해 구철회 이사장과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업무 협약식’을 갖고 서명했다.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업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지역 저소득 영세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호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했다. 경남은행은 특별보증으로 15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우리지역 氣-Up 서포트론’을 판매하기로 했다.

재단은 특별출연금 15억원의 15배인 225억원까지 특별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남은행이 판매할 우리지역 氣-Up 서포트론은 영세 소기업·소상공인과 코로나19 피해 소기업·소상공인으로 나눠 각각 보증서 발급 금액 이내로 특별 지원된다. 특별 지원은 업체당 한도가 최대 5000만원으로 100%까지 보증비율이 적용된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특별 지원은 업체당 한도가 최대 1억원으로 보증금액 5000만원 이하는 100%, 보증금액 5000만원 초과는 90%까지 보증비율이 적용된다. 지원 기간은 최장 5년(1년 거치 4년 원금균등 분할상환)이다.

최 상무는 “지난해 2월 경남도와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년에 걸쳐 총 40억원을 경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2회차로 15억원 출연을 통해 총 225억원까지 경남지역 저소득 영세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지원된다. 특별보증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