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시 '월영동 송전탑 설치' 갈등 봉합 나서

18일 시민갈등관리위원회 열어 안건 채택 후 주민-한전 의견 수렴

cnbnews최원석⁄ 2021.08.19 09:15:25

18일 창원시청 회의실에서 월영동 송전탑 설치와 관련해 월영주민과 한전 측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갈등관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창원시 제공)

한전이 추진하는 '154㎸ 서마산분기 송전선로 증설사업'과 관련해 '송전탑 설치'와 '전자파 문제'에 대한 월영마을, 월영마린애시앙 입주자 및 고운초등학교 학부모들(이하 월영주민)의 견해차가 커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가 18일 시청 회의실에서 시민갈등관리위원회를 열고, 월영주민과 한전 측 갈등을 조정하기로 했다.

이는 이날 시민갈등관리위원회는 월영마을-월영마린애시앙-한전 등 세 주체가 자발적으로 조정을 신청한 것에 대해 이해당사자들을 불러 각자의 주장을 청취한 후, 안건으로 채택한 데 따른 것이다.

10여 년이 지났음에도 이번에 다시 논란에 휩싸인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송전선로 증설사업'은 지난 2010년 승인된 이후, 지역주민 반대에 부딪혀 여러 차례 계획이 변경된데다가 최근 이 일대에 대규모 아파트단지인 월영마린애시앙이 들어서면서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입주민들이 문제제기에 나서 새로운 상황을 맞으면서 갈등으로 번졌다.

이날 위원회에는 서병식 월영마을공동비상대책위원장, 성민철 고운초 앞 고압지중선반대 비대위 사무국장, 한전 홍은표 지중화사업팀차장, 김종보 가공선로사업팀차장 등이 참석해 의견을 개진했다.

박종춘 창원시시민갈등관리위원장은 “우리 위원회는 3개 분과가 나눠져 있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많이 있으나 원활한 중재를 위해 별도 TF팀을 구성해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며 “세 주체의 뚜렷한 주장을 잘 숙지했으므로 현장점검, 전문가 자문 등 각양각색의 해결책을 발굴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권고안을 도출해 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덕희 시민소통담당관은 “이번 안건은 지난해 갈등조정신청제 시행 이후 세 번째로 채택된 것으로, 특히 너무 오랜 기간 고질적으로 해결되지 않고 있다가 다시 재점화된 민원이라 쉽진 않겠지만 시민갈등관리위원회가 원활한 결론을 도출해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해당사자들도 스스로 조정을 신청했으므로 시민갈등관리위원회의 최종 권고안이 나오면 수긍하는 자세를 가져야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