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대병원, 급성심근경색증 환자 이송부터 심장이식까지 ‘성공적’

긴급 이송 하루만에 심장 공여자 나타나 이식 수술 실시… “지역 내 체계적인 이송체계 좀 더 확립돼야“

cnbnews손민지⁄ 2021.08.30 09:57:53

(왼쪽부터) 순환기내과 이혜원 교수, 환자, 흉부외과 송승환 교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대병원 제공)

부산대학교병원은 심장병 전문병원에서 에크모 치료를 받던 50대 남성 환자의 상태 악화로 긴급 이송, 심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최근 퇴원했다고 30일 밝혔다.

환자는 일상생활 중 심한 가슴 통증으로 쓰러져 심장병 전문병원에서 급성 심근경색증을 진단받고 치료 중이었다. 심근경색증은 뚜렷한 전조증상 없이 갑자기 발생해 신속한 조치가 없으면 사망에 이르는 위험한 심장질환이다.

그는 스텐트 시술을 받았으나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체외막 산소화 장치인 에크모(ECMO)를 삽입했다. 심장의 기능을 도와주는 에크모 삽입 이후에도 심장 기능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심장이식을 고려하게 되는데 해당 환자는 약 10일의 치료에도 회복되지 않아 심장이식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에크모 장비를 달고 부산대병원 중증 심부전증팀에게 이송됐고, 이송 다음 날 기적적으로 심장 공여자가 나타나 심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환자는 수술 후 4주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환자 이송과 수술을 집도한 부산대병원 흉부외과 송승환 교수는 “심장 중증환자에 대한 이송체계가 잘 작동한 사례”라며, “지역의 이송체계가 좀 더 체계적으로 확립돼 더 많은 환자가 적절한 시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역 사회와 병원이 함께 이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환자는 “이송부터 심장이식 수술, 재활까지 어려운 치료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 것이 믿기지 않고, 운이 너무 좋은 것 같다”며, “교수님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부산대병원 중증 심부전증팀은 흉부외과와 순환기내과 협업으로 지역에서 유일하게 심장이식과 인공심장 수술 등 전문적인 중증 심장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 2019년 지역 최초로 인공심장수술을 성공한 데 이어 지난해 2월에는 지역 최초로 인공심장수술 환자에게 심장이식 수술까지 성공했다. 지난 5월에는 지역 첫 3세대 인공심장수술을 성공하기도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