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밀양아리나, 9월 토요극장 문 연다…'제2회 교육연극제' 개최

cnbnews최원석⁄ 2021.09.06 19:07:33

밀양아리나 제2회 교육연극제 포스터. (사진=밀양시 제공)

경남 밀양시는 9월 토요극장으로 '밀양아리나 제2회 교육연극제-공연과 놀자'를 한 달 동안 밀양아리나에서 연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제2회를 맞이하는 '밀양아리나 교육연극제'는 연극, 마술, 마임창작극, 버스킹 등 재밌고 다채로운 공연과 행사로 구성돼 세계적 대유행 시대를 살아가는 시민들에게 작은 선물과 같은 우수작품들이 준비됐다.

토요일마다 야외 물빛극장에서 버스킹이 열리고, 스튜디오1극장에서 11일에는 <극단 대경사람들>의 마임창작극 '페스티아-전하지 못한 선물', 18일에는 <극단 호랑>의 마술체험과 마술공연, 25일에는 <음악교육극단 반달>의 뮤지컬 '심청마을 이야기'가 공연된다.

첫 작품인 '페스티아-전하지 못한 선물' 공연이 11일 오후 2시 30분에 시작된다. 헤어진 엄마를 찾아 떠나는 여정 중에 영혼세계 페스티아를 만나고, 끝내는 엄마와 재회하는 과정을 그린 마임창작극이다.

18일 오후 2시 30분에는 저글링쇼, 벌룬쇼, LED버블쇼, 레이져쇼가 펼쳐지고 시민들에게 마술을 알려주는 시간도 마련되어 흥미 있는 공연이 될 것이다.

25일 오후 2시 30분에 공연되는‘심청마을 이야기’는 우리소리인 판소리를 기본으로 하고, 편곡은 현대적인 뮤지컬 요소를 결합하여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뮤지컬이다.

매주 토요일마다 오후 4시부터 5시까지는 밀양아리나예술단(단장 장진호)이 준비한 버스킹으로 흥겨운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야외공연장인 물빛극장에서 통기타, 하모니카, 색소폰, 바이올린, 크로마하프, 방송댄스, 밸리댄스, 한국무용 시조창과 같이 음악과 댄스가 함께 어우러져 즐거움이 배가 되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밀양아리나에서는 가을부터 대경대 문화예술캠퍼스라는 문화예술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문화예술 아카데미 운영 △밀양 맞춤형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밀양만의 특색 있는 창작콘텐츠가 개발되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어울릴 수 있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술창작 장소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8월 공연을 즐기지 못한 아쉬웠던 마음을 충분히 달랠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을 준비했다”며 “풍성한 가을을 맞으며 가족과 함께 밀양아리나에서 소풍가듯이 공연을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