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시, 추석 앞두고 ‘건설사 임금 체불 실태 점검’ 추진

임금 체불 등 적발된 위반업체에는 시정조치 지시… 사안에 따라 영업정지·고발 등 행정조치

cnbnews변옥환⁄ 2021.09.09 10:45:52

부산시청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시가 오늘(9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지역 내 재개발, 공공시설 건립 등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 대비 건설 근무자 임금 등 채불 실태 민-관 합동점검’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건설현장 근무자가 임금, 하도급 대금, 건설장비 대금, 자재 대금을 제때 받지 못하는 상황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시는 점검 기간에 건설단체와 합동 점검반을 꾸려 건설현장 체불 실태를 점검하며 부산지역 업체 하도급과 지역 자재·장비업체 참여 실태 등 지역 건설산업 참여 상황도 살펴볼 계획이다.

아와 함께 16개 기초지자체에서도 자체적으로 관내 건설현장의 체불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만일 이번 점검에서 임금 체불 등 위반업체가 적발될 경우 즉시 대금을 지급하도록 시정조치를 지시하며 사안에 따라 ‘영업정지’ 및 ‘고발’ 등 행정조치도 들어갈 예정이라고 시는 전했다.

부산시 김광회 도시균형발전실장은 “지난 2018년부터 명절 대비 체불 실태 점검을 매번 추진한 결과, 지난 설에는 체불 사례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성과가 있었다”며 “이번 점검으로 건설현장 근무자들이 따뜻하고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