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대-부산교대, ‘XR 프로젝트’ 공동 추진

‘메타버스+교육’ 동남권역으로 성과 확산

cnbnews손민지⁄ 2021.09.13 13:53:52

창원대학교는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부산교육대학교와 함께 XR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사진=창원대 제공)

창원대학교는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부산교육대학교와 함께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창원대의 우수한 AR/VR 관련 인적·물적 연구 인프라와 부산교대의 미래교육 혁신을 통한 초등교육을 연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경남과 부산을 잇는 동남권역 프로젝트로, 내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창원대 박경훈 기획처장은 “창원대는 4차산업혁명 기술에 대한 단순 교육을 넘어 실제 동남권 제조산업에 직접 적용을 시도해 다양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이번 부산교대와 프로젝트를 통해 창원대의 우수한 현장중심 교육경험 기반 첨단 AR/VR 기술과 부산교대 미래교육 전반의 혁신을 기반으로 동남권역으로 에듀텍 분야의 성과 확산을 시도하고자 한다”며 “향후 프로젝트의 결과를 교육청, 초-중-고교 등과 연계해 메타버스 시대 교육혁신을 일선 교육 현장까지 전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창원대는 대학의 AR/VR 분야의 첨단 기자재와 우수한 교원 및 연구원들을 직접 부산교대에 파견해 미래교육혁신을 원하는 부산교대 교원 대상으로 메타버스 시대의 XR 교육, AR/VR 콘텐츠 제작기술 교육, 모션캡쳐 콘텐츠 제작기술 교육 등 ‘XR 콘텐츠 제작 워크숍’을 2개월간 진행할 예정이다.

과정책임자인 창원대 문화테크노학과 유선진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초월한 메타버스 기술이 급격히 우리 일상생활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 창원대는 AR/VR를 비롯한 메타버스 분야의 선제적 투자를 통해 멀티 교육연구 공간인 XR 시뮬레이션 Zone, GICC(Global Innovation Competency Center) 등 첨단교육환경 구축과 최신 XR 기자재를 도입해 학생 교육에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번 부산교대와 양교 교원 및 학생 참여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창원대의 강점인 XR 제작 기술과 부산교대의 강점인 초등교육이 만나 미래교육 분야의 혁신을 통해 양교가 XR 에듀텍 분야의 리딩그룹으로 성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대는 경남콘텐츠지원센터와 실감콘텐츠 기반의 취창업 프로그램 공동 운영, 경남콘텐츠코리아랩과 함께 4차산업혁명 기술 기반 콘텐츠 제작 교육 프로그램 공동 운영, 경남VR/AR제작거점센터의 VR/AR 저변확산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지역공공기관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례는 지난 7월 ‘2021 대학혁신포럼’에서 ‘지역연계 XR 시뮬레이션 Zone 활용 교육’ 우수사례로 선정·발표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