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창원시, 17개 유관기관·단체와 '창업지원기관협의회' 출범

스타트업의 수도권 쏠림에 대응, 기회의 도시 만들기 위해 손잡아

cnbnews최원석⁄ 2021.09.17 18:14:45

창원시 창업지원기관협의회 출범식 단체컷. (사진=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기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관내 창업지원기관·단체 협의체인 창업지원기관협의회를 구성하고 16일 출범식을 가졌다.

'창원시 창업지원기관협의회'는 지역 내 창업지원기관·단체 간 소통과 네트워킹 강화를 통해 기술혁신과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기술창업에 기관별 전문성을 유기적으로 연결 지원함으로써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수도권으로 심하게 편중되고 있는 스타트업 지형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자 구성됐다.

창원시를 주축으로 창원상공회의소,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남지역본부, 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 창원지점, 창원산업진흥원 등 6개 창업지원기관과 창업보육센터 7개소 그리고 투자기관인 인라이트벤처스(유), ㈜경남벤처투자 및 경남벤처스타트업협회 등 모두 17개 조직이 동참했다.

협약을 통해 시는 기술창업 지원 종합계획 수립과 함께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기술 창업 붐 조성을, 유관기관·단체는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사업화 지원 등 창업생태계 선순환을 위한 역할을, 창업보육센터는 초기 창업자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고 창업자 교육·훈련을 지원함으로써 창업 성공률 제고에 힘쓰고, 투자기관은 전문적인 컨설팅을 통해 스타트업을 스타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뜻을 나눴다.

시는 올해 5월 기술창업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7월에는 창업지원센터를 창업지원주택 옆으로 이전 확장 개소했다. 또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TIPS 창업팀 발굴,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CES 참가지원 등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시책 도입과 사업을 확대 추진 중이며, 오는 10월 13일에는 지역 최대의 스타트업 축제인 '2021 스타트업 테크쇼'도 개최할 예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창업지원기관협의회 출범은 미래 창원의 먹거리가 될 기술창업을 선도하고, 창원만의 창업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있어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창원을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이 나오는 기회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 다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