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보건환경연구원, 굴 섭취시 노로바이러스 등 주의 당부

cnbnews한호수⁄ 2021.11.23 15:37:21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겨울 제철을 맞이해 굴의 소비가 늘어나면서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되므로 섭취 시 주의를 당부했다.

겨울철 식중독 주요 원인인 노로바이러스는 주로 오염된 지하수나 굴 등의 어패류를 섭취했을 때 감염되며, 12~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친 후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보통은 감염 1~3일 후 증상이 호전되나 고령자나 어린이, 면역저하자 등은 심각한 탈수 증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제철 굴을 안전하게 즐기려면, 구입 시 먼저 '용도'를 확인해야 한다.

생굴은 생식용과 가열․조리용으로 분류되며, ‘가열‧조리용’ 또는 ‘익혀먹는’ 등의 표시가 있는 굴은 반드시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해 먹어야 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달 말부터 연말까지 굴과 과메기 등 겨울철 다소비 수산물에 대한 식중독균 및 노로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면서“시민들이 안심하고 제철 수산물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