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대병원 최성원·공수근 교수,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논문 게재

‘담배 연기가 중이염 악화와 회복에 악영향 준다’

cnbnews손민지⁄ 2021.11.24 10:41:58

(왼쪽부터) 제1저자 최성원 교수, 교신저자 공수근 교수 (사진=부산대병원 제공)

담배 연기가 세균성 중이염을 악화시키고, 회복도 지연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부산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최성원 교수의 연구(교신저자 이비인후과 공수근 교수)가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연구 주제는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 감염 중이염 쥐모델에서 담배연기의 영향’(Effects of cigarette smoke on Haemophilus influenza-induced otitis media in a rat model)으로 담배 연기가 중이염 환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쥐 모델을 이용해 조사한 연구다.

연구는 대조군, 담배연기 노출군, 중이염 군, 담배연기 노출-중이염군 등 4개의 연구 집단에게 2주간 담배연기를 노출시킨 후 발생한 생물학적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담배연기의 노출이 이관과 중이 점막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쳐 세균성 중이염의 악화와 회복 지연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최 교수는 “진료실에서 흡연 환자의 중이염 치료 경과가 좋지 못한 경우가 경험적으로 많았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직접적인 연관성을 보여줬다”며, “중이염 환자의 치료와 중이염 수술 이후 회복에 금연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연구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