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LH, ‘행복마을 작은도서관 개관식’ 개최… 도서·기부금 전달

작은도서관 리모델링 사업 첫 준공단지 익산인화 행복주택 도서관 개관

cnbnews손민지⁄ 2021.11.30 16:14:23

하승호 LH주거복지본부장(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해 한국작은도서관협회,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등 관계자들이 전달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30일 전북 익산인화 행복주택 단지 내 작은도서관에서 ‘LH 행복마을 작은도서관 개관식’을 개최하고, 도서와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북 익산인화 행복주택 작은도서관은 이용률이 저조했던 기존 도서관이 입주민 중심의 생활밀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첫 사례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하승호 LH주거복지본부장, 정헌율 익산시장, 유재구 시의장, 박찬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사무처장, 정기원 한국작은도서관협회 이사장, 입주민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LH는 이날 작은도서관 개관식을 비롯해 평소 작은도서관 활성화에 협업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부도서 및 기부금 전달식도 함께 진행했다. LH 직원들이 기부한 책 7000권은 전국의 LH 작은도서관으로 전달되며, 기부금 2500만원은 작은도서관협회로 전달돼 입주민이 원하는 신간도서 구입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LH는 지난해 경남혁신 LH3단지 내 작은도서관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시범사업을 실시해 기존의 낡은 도서관을 입주민 커뮤니티 중심의 교육·문화 공간으로 재창출하고 입주민 주도의 도서관 운영 등을 적극 지원해 왔다.

올해 5월에는 전국 임대주택단지 내 작은도서관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사업 공모를 통해 총 46개소를 리모델링 대상으로 선정 및 연내 준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 중이다.

해당 사업은 입주민이 리모델링 계획단계부터 참여하며, 전문가의 컨설팅 등을 거쳐 기존의 도서관을 입주민 주도의 새로운 소통 공간으로 리모델링 하는 사업이다. LH는 향후 5년간, 리모델링을 희망하는 임대주택 내 작은도서관을 대상으로 연간 46개소, 총 230개소에 대해 리모델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LH는 작은도서관을 ‘책 읽는 공간’에서 ‘입주민을 위한 복합 커뮤니티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11개 세부과제를 수립·추진하고 있다.

‘LH 작은도서관 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작은도서관 개관 컨설팅 △운영전문가 양성 교육 △입주민 문화프로그램 기획·운영 등 작은도서관 운영을 돕고 있다. 사서나 독서지도사 등 자격을 갖춘 입주민 272명을 작은도서관 코디네이터로 채용해 입주민 일자리를 만들고, 작은도서관 운영을 위한 기본적인 환경조성과 역량강화 교육 등을 진행 중이다.

올해에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도 협업해 활성화 대상인 작은도서관 305개소에 신간도서 3만권을 지원했으며, LH 자체적으로 작은도서관 운영경비와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비용으로 10억원을 지원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작은도서관 소장도서가 2배 이상 대폭 확충되고, LH가 시행한 ‘주거생활서비스 효과성 분석 연구용역’ 결과에서도 작은도서관 활성화 사업이 사회적가치 측정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입주민 맞춤형 작은도서관을 조성하기 위해 시설물 개선, 운영인력 양성, 비품·재정지원 등을 확대할 계획이며, 작은도서관 공간을 통해 이웃 간 온정이 넘치는 공동체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